STORM

Motor Trend - - Focus Genesis G70 - 글_이진우

지금제네시스브랜드에가장필요한것은브랜드아이덴티티가아닐까? 신생 브랜드로서 소비자들에게뚜렷한인지와인식을심어주기위해선 제네시스만의 ‘무엇’이 있어야 한다. 하지만 지금까지 제네시스 브랜드에서 보여줬던이미지는다소약해보였다.

G80와 EQ900는 세계 시장에서 제네시스브랜드를제대로알리기엔어정쩡한크기였다.대형과초대형럭셔리세단시장에선제품의가격대비가치보다는브랜드가치를더중하게여기니,세계시장에서소비자들의관심이덜할수밖에없었다.더불어현대차가내세우는각종편의및전자장비의강점도그다지부각되기힘들다.차값이높은시장답게다른경쟁모델들도여러전자장비를잘갖추고있으니말이다.

G70 시장은약간 다르다. 가격의장점을 더욱 부각할 수 있는 시장이고 판매량도훨씬 더 많다. 가격이 다소 낮으니 현대차의편의장비도장점으로부각될수있다.현대차

그동안우리가경험했던현대차가아니다.완전히새로운신문물의충격이다

도이를잘알 것이다. 때문에 G70는 각별히신경썼다.

그러면 현대차는 무엇을 했을까? 우선은디자인에서 제네시스가경쟁 모델로 지목한 모델들에 비해뒤질것이 없다. 노즈를길게 뽑고 리어 데크를 짧게 하면서 멋진 비율을 완성했고 후드에서리어데크까지이어지는라인도멋지다.팽팽한볼륨감과올곧은 직선도적절히어우러진다.실내는독일산세단의그것이상이다.비싸고고급스러운소재를 사용했고 레이아웃과 편의장비 구성에서도뒤질게전혀없다.

물론 이런 건 현대차에서도 잘했던 것이다. 문제는 전반적인 차체 움직임에서 제네시스만의 럭셔리를 얼마큼 잘 표현했는지가 관건 아닐까? 더불어 스포츠성까지 더해 진다면금상첨화일것이다.사실그동안현대차그룹엔실질적인스포츠세단이라부를만한 것이 없었다. G80 스포츠가 있기는 하지만배기량을올린것뿐하체에서느끼는스포츠성은그다지크지않았다. G70는그동안의현대차와는 달라야 했다. 느낌만 주는 그런것이 아닌 주행질감과 조종성에서 실질적인체감을 줘야 한다. 이게 G70가 짊어진 무게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