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한인 공개수배

The Korea Daily - - 新半斤八兩 - 침놓고메디케어허위청구

메디케어 사기로 120만 달러를 빼돌 린 뒤 한국으로 도주한 한인이 연방 수사기관의수배자명단에올랐다.

보건국( HHS) 은 메디케어 허위 청구혐의로수사중인이원석(44) 씨 를공개수배한다고밝혔다.

HHS에 따르면 '한의사 (acupuncturist)'인 이씨는 헌팅 턴 파크에 2개 진료소를 운영하면서 메디케어 헤택이 적용되지 않는 침 술과 마사지를 시술한 뒤 물리치료 명목으로보험금을청구한혐의다.

이 같은 방식으로 이씨는 지난 2009년부터 2011년까지 210만 달러 를 청구, 120만 달러를 챙겼다고 HHS는 밝혔다. 이씨는 지난해 체 포영장이 발부되자 한국으로 도주 했다. 김병수인턴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US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