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된 5센트가200만달러

The Korea Daily - - 미국뉴스 - 조폐국직원이몰래만든것 10년새동전경매최고가예상

' 1913년 리버티 헤드(Liberty Head) 5센트 동전' (사진) 이경매에 나와 최고 200만 달러에 팔릴 수있 을 것이라고 경매업체인 헤리티지 옥션이밝혔다 .

미국화폐협회( ANA) 큐레이터인 더글러스 머드는 "이동전 은 희소성 과 더불어 얽힌 사연이 있다"라며 "지난 10년 사이열 린 동전경매 중 최고가를기록할것 "이라고말했다.

이동전 은 1883년부터 1912년까 지만 만들어졌다. 그러나 필라델피 아 조폐국 직원 새뮤얼 브라운이 1913년에 다섯 개의 리버티 헤드를 몰래 만들어 보관했다. 동전들의 존 재는 1920년 브라운이동전 들을 팔 면서세상에알려졌다.

1942년까지 다섯 개의 동전은 여 러 주인을 거치며 함께 있었지만, 동전수집가인 조지 이중 하나가 . 월

1962년 자동차 사고로 숨지면 서 소유하던 동전은 여동생에 게 , 여동생은 이동 전이 위조 동전이라는 얘기를 듣고 30년 간 옷장에 넣어뒀다 . 그녀가세상을 떠난 뒤 유족들은 동전의 가치를 알 아보고 보관해오다가 이번에 경매 에내놓았다. 한편 경매사상 최고가를 기록한 동전은 1933년 미국 대공황 때 경제 를 살리려고 찍어낸 20달러짜리 금 화 '더블 이글( Double Eagle)' 로 800만 달러에팔렸다.

월튼에게 팔리면서 흩어지게 된다 튼이 그가 넘어갔고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US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