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서돈뜯은' 7세에수갑채운경찰

The Korea Daily - - 미국뉴스 - 친구때리고5달러뺏어 강도사건피의자로체포

뉴욕경찰이7 살짜리 아이 에게 장시 간 수갑을 채운 사실이 알려져 논란 이되고 있다.

30일 뉴욕데일리뉴스에 따르면 사립초등학교 3학년생인 문제의 아 이 는 지난해 12월 학교에서 자신보 다 2살 많은아이를폭행하고 5달러 를빼앗은혐의로경찰에체포됐다. 경찰은 이아이 를 '강도사건 피의 자 ' 로보고학교에서 4시간 가량붙 잡고 있었으며 이후 경찰서로 데려 가 5시간 동안 수갑을 채운 상태로 방치했다고 가족과 변호인은 주장 했다. 아이의 모친은 "경찰이 내 아이를 마치 상습범처럼 취급했다"고 분통 을 터뜨리며 경찰을 상대로 2억5000 만달러의 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낼방침이다 .

하지만 경찰은 정당한 경찰권의 행사라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것은 적법한 절차에 따랐다" 며 "아이 는강도 사건 용의자였고 소년범 유치장에 감금됐으며 가족 과의 면회도 가능했다"고 밝혔다. 6세 이하는 형사 미성년자로 처벌 이면제되지만 7  17세는 소년범으 로 사법 처리 대상이 된다는 설명 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US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