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장벽을허무는용기

The Korea Daily - - 오피니언 - 삶의향기

미국 스포츠의 상징인 야구에서 인종차별의 벽을 허문 선수는누 구일까 . 주인공은재키로빈슨이 다. 그리고로빈슨을메이저리그 에 데뷔시키기 위해 주도면밀한 계획을세웠던전다저스 구단주 브랜치리키가있다 .

1945년 8월, 리키는 로빈슨을 사무실로 불렀다 . 로빈슨과정식 으로 메이저리그 계약을 하기 위 해서였다. 로빈슨은 필드에서 인 종차별을 받으면 가만히 당하고 만있지않겠다는태도를보였다.

그런데 리키는야구역사에 남 을명언을한다.

"나는 흑인의 기수가 될 만한 자격을 갖춘 선수를 찾고 있다 네. 그냥 경기만 잘 하는 선수가 아니야. 남들이 모욕을 해도 그 냥 넘어갈 수 있는 여유와 배짱 을 가진 선수를 원하네. 만약 상 대선수가 '이 빌어먹을 흑인아 ' 라고 욕을 한다고 치세. 자네 같 으면당연히주먹을휘두르겠지. 나도 솔직히 그런 대응이 틀렸다 고는 생각하지 않아. 그런데 나 는 여기서 맞서 싸울 용기가 있 느냐 묻는게아니야 . 안싸울 용 기가있느냐고묻는거야." 로빈슨은 그럴 용기가 있다고 대답했고 그렇게 해서리키와 로 빈슨은 손을 잡았다 . 이후 로빈 슨은 브루클린 다저스에서 활약 하며 내셔널리그 신인왕과 내셔 널리그 MVP , 타격왕으로 선정 됐고 다저스의 월드시리즈 6회 진출에 공헌했다 . 결국 그는 최 초의 흑인 메이저리거로 모두에 게존경받는선수가되었다. 사람마다 인간 관계에서 장벽 을 만난다. 장벽을 자신이 허물 려면 마찰이 생긴다 . 장벽을 스 스로 허물어지도록 상대방의 마 음을움직여야한다 . 엄대용 목사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US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