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습관도유전된다

The Korea Daily - - 오피니언 - 우리말바루기 설레이는  설레는 과학산책

당신이 어릴 때 겪은영양 실조, 커 서 피우게 된 담배는 후손의 유전자 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후천적으 로 획득한 형질이 후손에 전해질 수 있다는 말이다. 과학자들은이를 '후성(後成)유전'이라 부른다. 유 전자 자체(DNA 염기서열)는 변화 가 없지만 유전자를 켜고 끄는 스위 치에 변화가 생겨 이것이 후손에게 유전되는현상을말한다.

2009년 '계간 생물학 리뷰' 여름 호는 이를 뒷받침하는 사례 100여 건을 분석한 논문을 실었다. 이에 따르면 특정 화학물질에 노출된 초 파리의 후손은1 3세대에 걸쳐 눈에 서 뻣뻣한 털이 자라났다. 스웨덴의 추적 연구에 따르면 대기근의 시기 에사춘기직전의몇년을보냈던남 성은손 자가 심장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특히 높은것으 로 나타났다. 논문은"후성유 전은박테 리아원생 생물곰팡이식물동물 등 모든 생 물에게 일어나는 보편적 현상"이라 고결론지었다. 후성유전을 일으키는 대표적 요 인은D NA 메틸화다. 염기서열의 특정 부위에 메틸기(CH3:메탄에서 수소 원자 한 개가 빠진 것)가 달라 붙는 것이다. 그러면 해당 유전자의 발현에 영향을 미친다. 대체로 스위 치가 꺼지는 경향이 있다. 문제는 이것이 후손에게 전해질 방법이 있 느냐는것이다. 정자와난자가만들 어지는 과정에서 그 영향은모두 지

조현욱 과학칼럼니스트 동사에 '-이-'가 들어가면 피동이 될 때가 많다. 하지 만 '설레이다'는 성립할 수 없다. 마음은스 스로 움직 이는 것이지 누군가 움직이도록 하는 게 아니기 때문이 워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 다. 하지만 반드시 그렇지는 않다는 연구 결과가 지난 25일 '사이언스' 저널에 발표됐다. 영국 케임브리지 대 연구팀은생쥐 의 원시생식세포앞으로 정자와 난자가 될 세포-를 발생 단계별로 추출, 분석했다. 그 결과 메틸기는 세포분열이 거듭되 는 과정에서 수산화메틸기로 변하 면서 계속 희석되다가 결국 사라지 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메커 니즘은처음확인됐다.

두려운 사실은외부 환경과 생활 습관 모두가 유전자의 스위치가 꺼 지고 켜지는 데 영향을 미친다는 점 이다. 이 같은영향 중 일부는 1, 2 세대 이상 유전될 수도 있다. 건강 에 주의하면서 살아야 할 이유가 또 하나생긴셈이다 다. '설레는'이라고 해야 맞다. '설레다' 외에 '(날씨 가) 개다' '(가슴목 등이) 메다' '(길 따위를) 헤매다' 등도 '이'를넣으면안된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US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