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일범추정연쇄무장강도 타운한인업소최소5곳피해

히스패닉남성용의자수배 위험인물 "맞서지말아야"

The Korea Daily - - 사회 -

최근 LA한인타운 내 업소들을 대상 으로 무장강도 사건이 잇따라 업주 들의주의가요구된다.

LA경찰국(LAPD) 올림픽 경찰 서는 최근 웨스턴가의 올림픽과 윌 셔길 사이 구간에서 최소 5곳의 한 인업소가 강도 피해를 입었다고 밝 혔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은대부 분 오후 5시를 전후해 소규모 비즈니스 를표적으로일어났다.

범인은휴대 하고 다니던 나이프 로 업주나 종업원을 위협해 금품을 빼앗는 수법을 사용했다. 부상자는 없었다.

경찰은각 사건 피해자들의 증언 이 일치하고 범행수법이 유사한 점 등을 근거로 동일범의 소행으로 보 고있다.

이날 당국은지 난 17일 4300블럭 웨스턴과 3가 인근의 한 업소에서 범행을 저지르다 감시카메라(CC TV)에담긴 용의자의 모습( 사진) 을 공개하고수배에나섰다.

용의자는 18~20세로 보이는 신장 5피트7인치, 체중 150파운드의 히 스패닉남성이다. 경찰 측은"범인은극히 위험인물 로간주되고있으니맞닥뜨릴 경우, 절대로 맞서지 말고 요구에 응하고 그가 현장을 떠난 뒤에 인상착의를 잘 기억해뒀다가 경찰에 신고해 달 라"고당부했다.

올림픽 경찰서의 한 수사관은" 3 개월 전부터 용의자를 주시해 왔다" 며 "웨스턴 애비뉴 선상 사우스LA ~할리우드까지강도사건수가급격 히 증가해왔다"고 전했다. 그는 "감 시카메라에 촬영된 남성이 다수의 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이 높은 것 으로본다"고덧붙였다.

올림픽 경찰서 관할지역 내에선 지난 17일부터 24일까지 불과 한주 사이 24건이 발생했다. 하루 평균 3.4건인셈이다.

경찰 측은 안전수칙으로  감시 카메라 설치  입구에 감시카메라 설치 문구 부착 밖에서 업소를 들 여다 볼수있도록창문의부착물 제 거  입구에 키를 짐작할 수 있도록 표시를해놓을것등을주문했다.

김병수인턴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US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