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다, 괜찮다, 다괜찮다'

The Korea Daily - - 오피니언 - 이계숙 자유기고가 북한장마당으로흘러나가는초코파이가남한군대수류탄보다강력한무기더라. -안드레이란코프(국민대교수)

'태양 아래 모든 근심 걱정에는 한 가지 해결책이 있거나 하나도 없거 나. 해결책이 있으면 서둘러서 찾아 내고 하나도 없으면 두번 다시 그 일 을걱정하지말라.'

지난번 차 사고 후 여러가지 뒤처 리가 걱정되어 마음이 편하지 않다 는 내 얘기에 한 독자가 보내온 글 이다. 그렇다. 걱정한다고 안될 일 이 되고 될 일이 안 되는 것은 아니 다. 그걸 잘 알면서도 실천이 안 되 니문제는문제다.

J씨는 말한다. 나라는 사람은 조 금이라도 불편한 걸 못참는 것 같다 고. 어쩌면 그렇게 나, 이계숙을 잘 알까. 맞다. 나는 걱정거리가 있거 나 마음에 부대끼는 일이 있으면 그 게 해결될 때까지 잠을 못잔다. 그 리고 그걸 표출해 주변사람들을 들 들볶는다. 우선말투부터뾰족하게 날이 선다. 짜증을 내고 한숨을 들 이쉬었다 내쉬었다한다. 옆에 있는 사람을불안하게만드는것이다.

내가 이렇게 히스테리를 부릴 때 마다 남편이 쓰는 말이 있다. '괜찮 다, 괜찮다'이다.

나랑 결혼한 지 20년 가까이 되는 남편은 아직도 한국말을 못한다. 처 음에는 한국말을 배우고자 꽤 노력 을 하는 것 같았다. 한국학교에 등 록해 다니고 한국 드라마도 열심히 보고. 한국에 두번 갔을 때 거리의 표지판이나 상점 간판을 다 읽을 수 있을 정도로 실력이 향상된 적도 있 었다. 그러다가 그 열정이 흐지부지 되면서 배운 것도 다 잊어버리고 지 금은 한국말을 아예 못하는 지경이 되었다.

그런데 딱 한마디, 지금도 기억하 고 자주 쓰는 한국말이 있다. 바로 위에얘기한 '괜찮다, 괜찮다'이다.

남편이 그 말을 배운 것은 내 친 정엄마로부터였다. 결혼하고 신혼 여행을 한국으로 갔는데 한국에 도 착한 이튿날 여행경비가 든 지갑을 통째로 소매치기 당했다. 분하고 황 당하고 창피해서 가슴을 쥐어뜯으 며 울고불고 하고 있는데 소식을 듣 고 한달음에 엄마가 달려왔다. 그리 고말했다. 그까짓돈좀잃어버린것같고뭘 그러니. 괜찮다. 괜찮다. 그때 엄마가 나를 달래느라 그 말을 몇번이고 했는데 그 단어가 남편 귀에 쏙 들어갔나 보았다. 나중에 그뜻을물었다. 그 이후 남편은 내가 속상해 있을 때, 짜증나 있을 때, 그리고 가당찮 은 실수를 해 자책감에 머리를 찧고 있을 때마다 괜찮다, 괜찮다, 한다. 새로 산 차를 2년 사이에 네 번이나 들이받아 우그러뜨리고 들어왔을 때도 괜찮다, 괜찮다. 직장에서 부 당한 일을 당해 식식거리고 들어와 도 괜찮다, 괜찮다. 이번 차 사고가 났을 때도 남편은 말했다. 괜찮다, 괜찮다. 남편이 괜찮다고 한다고 모든 일 이 술술 풀려서 괜찮아지지는 않는 다. 그러나 사실 따지고보면 내가 속을 끓이는 일이 그렇게 숨 넘어가 게 급하고 심각한 일은 아니라는 것 이다. 시간이 흐르면 저절로 해결될 일, 또한 반드시 시간이 흘러야만 해결될일이대부분이다. 태산같이 힘든 일들이 나를 옥죄 어 오는가. 아무리 노력해도 해결 되지 않는 인간관계가 나를 괴롭히 는가. 오늘, 나에게 한번 속삭여보자. 괜찮다, 괜찮다, 다 괜찮다. 사람 목숨이 왔다갔다 하는 일만 아니라 면다괜찮다. 이계숙( 자유기고가)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US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