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레스 두골' 첼시, 루빈카잔3-1 제압

The Korea Daily - - 스포츠 - 유로파리그8강전

페르난도 토레스(29·첼시)가 두골 을 터뜨리며 큰 무대에서의 실력을 다시한번과시했다.

첼시는 4일 런던의 스탬포드 브 릿지 스타디움서 벌어진 2012~2013 시즌 유럽 축구연맹(UEFA) 유로 파 리그 준준결승 1차전서 루빈 카 잔을 3-1로 제치고 귀중한 첫승을 기록했다.

토레스는 전반 16분 데이비드 루 이스의 패스를 받아 선제골을 넣었 다. 사기가 오른 첼시는 16분뒤에 또다 시 빅터 모세스의 추가골로 20으로앞서갔다.

그러나 루빈 카잔의 반격도 만만 치 않았다. 전반 41분 이스라엘 출 신 미드필더 비브라스 나트코가 만 회골을기록하며전반을마쳤다.

양팀은 후반 내내 치열한 공방을 계속했다. 이 균형을 바꾼 것은 또 다시토레스였다 .

후반 25분 후안 마타가 감아올린 센터링을 헤딩으로 그물을 갈랐다. 토레스는 안면 보호대를 착용한채 포효했으며 마타는 2번째 어시스트 를냈다 . 루빈 카잔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지만 승부를 뒤집는데 실패 했다.

4일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 스타디움서 벌어진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리그 8강전에서 안면 보호대를 쓴 홈팀 첼시의 페르난도토레스(오른쪽)가강슛을날렸지만루빈카잔의골키퍼세르게이리치코프의선방에막히고있다. [AP]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US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