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 스크린당매출액사실상 '남가주1위'

주말관객폭발 … 평일에도주부들북적 화제작상영·한글자막·한류등영향

The Korea Daily - - 종합 - 한인타운영화관 syeon@koreadaily.com

CGV가 북적이고 있다. 느지막한 오후가 되면 20대는 물론이고 50~ 60대의 다정한 커플들이, 주말이면 손에손을잡은가족들이함께 CGV LA를 찾는다. 1~2년 전만 해도 한 산하다 못해 썰렁했던 평일 오전엔 가정주부들이영화관을찾는다.

LA한인타운 마당몰에 위치한 CGV LA가대표적인문화공간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CGV가 인기 를 얻고 있는 데는 여러 가지 요소 가작용했다.

그 중에서도 한국 영화의 흥행을 먼저 꼽을 수 있다. 올해는 특히나 흥행작이 많았다. 한국에서도 지난 1분기엔 한국 영화 관객수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물론 이는 CGV LA매출과도비례한다.

현재 3개 관에 불과한 CGV LA 에서 상영하고 있는 한국영화는 3 편. 한국에서 700만 관객을 넘긴 '베를린'과 1200만 관객을 기록한 '7번 방의 선물' 그리고 400만 관객 을 넘긴 '신세계'가 인기몰이 중이 다. 나머지 한 영화 역시 한국 배우 이병헌이출현한 '지아이조2'다. 황정희 마케팅 팀장은 “전년 동기 대비 2배(176%) 가까이 관객이 늘 었다. 아무래도좋은영화를스크린 에 올릴 수 있었던 것이 주요 요인 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이에 힘 입어 CGV 회원 수도 지난 3월까지 2만8000명까지 증가했다. 1년 사이 1만3000명이 신규가입한셈이다.

한국영화의선전에힘입어지난 3 월에는 LA, 오렌지카운티, 벤투 라, 리버사이드, 샌버나디노 등 5개 카운티 206개 극장 중 스크린당 매 출에서3위를차지했다.

황 팀장은 “스크린이 1개뿐인 단 관 극장을 제외하면 일반 멀티플렉 스 중에는 스크린당 매출이 1위(11 만5000달러)”라며 “할리우드 영화 가 상대적으로 약한 1분기에 한국영 화가 엄청난 집객력을 발휘한 것도 동기간 다른 극장보다 좋은 실적을 유지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설 명했다.

다양한 연령층을 흡수할 수 있는 영화들이 들어온 것도 한 몫 했다. 베를린은 젊은층을 끌어들였고 신 세계는 중장년층을 자극했다. 7번 방의 비밀은 전 연령층에게 인기를 끌었다. 베를린의 경우 최근 대북 갈등이 고조되면서 관심이 더 높아 진 것 같다는 게 극장 관계자의 설 명이다.

황 팀장은 “원래 영화들이 첫주 상영 후에는 관객이 줄어들기 마련 인데 한국 흥행작들은 2주, 3주차까 지관객수가크게떨어지지않는것 이 특징”이라며 “지난 2월 개봉한 베를린이 롱런하고 있고 7번 방의 비밀 역시 3주만 상영할 예정이었지 만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어 교차상 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오는 12 일에는 남자판 ' 써니 '라고 불리는 영화 '전설의 주먹'이 한국과 동시 에 개봉을 예정하고 있어 한국영화 열기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기대 하고있다. 물론 한국영화만으로는 영화관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할리 우드 영화를 보는 관객들을 끌어들 이는 것도 중요한데 영어에 어려움 을 겪는한인 1세들에게는한글자막 서비스 제공은 CGV를 찾는 중요한 이유다. 타인종 고객들도 증가하고 있다. 한류에 힘입어 한국 영화를 보려는 타인종들이 늘고 있는데다가 깨끗 한 시설이나 서비스도 이용 만족도 를 높이고 있다. 마당몰에 테넌트 들이속속 입주하는 것도 CGV가성 장하는데기여했다. 황팀장은 “다양한업체들이 들어 서면서 마당 몰에서 모임이 많아지 고 있다.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는 셈”이라고말했다. 오수연기자

한인타운마당몰에위치한영화관CGV가블록버스터급한국영화를잇따라상영하며관객들의사랑을받고있다. 사진은CGV전경(왼쪽)과내부모습.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US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