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서203만대리콜 … 현대·기아차 '미국식견제' 받나

The Korea Daily - - 종합 -

어디가 문제인가

에어백·브레이크등 오작동가능성

항속주행 해제 기능 고장날수도

도요타사태처럼커질까

현대·기아차 품질경영고비맞아

미업계견제의도있는지촉각 지난 2008년 도요타는 더 이상 좋을 수 없을 정도로 잘나갔다. 세계 시 장 판매 1위 자리에 등극한 데 이어 미국시장에서도GM등과 1위를 다 투던 시절이었다. 그해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많이 팔린 차량 20개 중 5 개가 도요타의 차량이었다. 그러나 이듬해 8월 미국에서 발생한 한 건 의 차량사고는 도요타를 단숨에 나 락으로떨어뜨렸다.  당시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 서 도요타의 고급 브랜드인 렉서스 ES350을 몰고 가던 경찰관 마크 세 일러의가족네명이석연치않은급 가속 사고로 사망했다. 조사 결과 도요타의 바닥매트가 미끄러지면서 가속페달을 눌러 급가속 사고를 일 으킨것으로결론났다. 설상가상으 로 세일러의 처남이 사망 직전 공포 에 떨면서 911에 건 전화 내용이 공 개되면서 전 미국이 도요타에 대한 공분에휩싸였다.  유례를 찾기 힘든 초대형 도요타 리콜(Recall) 사태의 발단이었다. 리콜은 어떤 상품에 결함이 있을 때 생산 기업에서 그 상품을 회수해 교 환 또는 수리해주는 제도다. 업체가 문제 차량의 모든 구매자를 찾아내 수리해주기 때문에 문제를 제기한 소비자만 선별적으로 수리해주는 무상수리와는 다르다. 물론 업체가 입는 타격도 훨씬 크다. 도요타 사 태는 2011년까지 전 세계에서 1000 만 대 이상의 차량이 리콜된 이후에 야잠잠해지기 시작했다. 이 사태의 여파로 도요타는 17%를 넘어서던 미국 시장 점유율이 12%대까지 추 락했다가 최근 들어서야 엔저 현상 덕택에판매량을회복하고있다 .  많은 사람이 현대· 기아차의 200 만 대 리콜 사태를 보면서 도요타의 전례를 떠올리는 이유다. 현대· 기 아차는 도요타가 주춤하는 사이 미 국 시장 점유율 10%를 돌파하면서 승승장구했다 . 하지만 지난해부터 엔저 현상과 '연비 파동 ' 등이 겹치 면서 성장세가 주춤거렸다. 점유율 도 7%대까지 떨어졌다가 지난달에 야 간신히 8%대로 올라섰다 . 대규 모 리콜 사태가 반가울 리 없다. 리 콜 대상 차량들에는 미국에서 판매 되는 현대· 기아차 주력 차종이 거의 망라돼있다.  리콜은 왜 이뤄진 걸까. 미국 고 속도로교통안전국( NHTSA) 이지 적한 현대· 기아차의 문제점은 크게 세가지다. 먼저 브레이크 스위치의 결함으로 브레이크 점멸등이 제대 로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부위의 고장이 브레이 크 페달을 밟아도 크루즈컨트롤( 항 속 주행) 기능이 해제되지 않는 후 속고장으로이어질수있다는게두 번째 이유다. 이와 별개로 2011~ 2013년에 만들어진 엘란트라( 한국 명 아반떼MD)는 커튼 에어백이 부 풀어오르는 과정 중 지붕 쪽 지지대 일부가 떨어져 나가면서 운전자를 다치게할수있다는이유로리콜조 치됐다.  사태 확산 여부는 전적으로 대형 사고 발생 여부에 달려 있다. 마크 세일러 가족 참사와 같은 상징적인 대형 사고가 발생한다면 미국 내 여 론이 걷잡을 수 없이 악화할 수있 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5월 미국 의한엘란트라운전자는 “자동차충 돌 시 에어백이 터지면서 차량 윗부 분의 부품이 튀어나와 귀가 절반 정 도 잘려나갔다 ” 고 주장했다. 이 사 례는 지금까지 현대· 기아차 리콜 원 인과 관련된 유일한 사고이기도 하 다. 그러나정작현대차가촉각을곤 두세우고 있는 것은 이번 리콜에 미 국 자동차 업계의 ' 현대차 때리기' 가숨어있는것아니냐는시각이다. 실제 도요타 사태 때도 도요타를 견 제하려는 미국 자동차 업계의 음모 가아니냐는의혹이제기된바있다.  하지만 현재까지의 시장 분위기는 도요타 사태 때처럼 험악하지는 않 다. 익명을 요구한 자동차 부품업계 관계자는 “언뜻 봐서는 제동장치 쪽 케이블에 이상이 있었던 것 같다 ” 며 “케이블 이상으로 판명된다면 큰 피 해는없을것 ” 이라고말했다.

미국 언론들이 리콜 대상 차량이 나 대리점 연락처 안내 등 사실관계 보도에 그치고 있다는 점도 일단은 반가운대목이다 . 박진석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US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