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선중진문희상국회의장후보로

민주당의총서116표중67표얻어

AJU Business Daily - - 첫장 - 장은영기자eun02@

6선의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73·경기 의정부갑·사진)이 16일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됐다. 재수끝에민주당국회의장 후보로 뽑힌 문 의원은입법부 수장 자리에 한 걸음더가까워졌다.

민주당은이날오전국회에서의원총회를열고국회의장후보경선을 실시했다. 기호 1번 문의원은 총 투표수 116표 중 67표를 얻었다. 경쟁 후보인박병석의원은 47표, 무효 2표였다.

문 의원은 당선 소감에서 “정치를 시작한 지40년인데 그동안파란만장했던정치인생을보내면서 ‘오늘 같은날도 있구나’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6면>

이어 그는 “국회는 민주주의의 꽃이고, 최후의보루”라며 “국회가 펄펄살아있을때민주주의도살고정치도 살았다. 국회는역동적이고기운차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국회의 두 축인 여야가 상생해야 한다. 건강한 파트너로 협력하고 건전한 라이벌로 견제해야 한다”며 “지금처럼서로를타도의대상으로삼거나 죽기 살기로 싸우면 공멸의 정치가 기다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원들과 함께 국민의 신뢰 속에 다시 서는 국회, 사랑과 존경을 받는 국회의원의 모습을 만들고 싶다”며“한분 한 분의 힘을 모아서(목표를) 이룩하는데제일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문 의원은 2016년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경선에서 낙선한 후 두 번째 도전 만에 당선됐다.지난 2년간 당내 의원들을 만나 표를 호소하는등 물밑에서 선거 운동을 열심히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6선 중진인 그는 당이 어려울 때마다 전면에나서는 구원투수였다. 2013년 민주통합당비상대책위원장, 2014년 새정치민주연합 비대위원장 등을 맡았다.

한편 이날 당내 경선에서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문 의원은 향후 본회의 표결을 거쳐야 한다.관례상 원내 1당이 국회의장을 맡지만 야권에서는 후반기 원구성이끝난후의장을 선출해야 한다고주장하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