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3년공들인‘카이저’내달7일정식출격

상반기모바일기대작… 1대1아이템거래등MMORPG와차별화

AJU Business Daily - - IT/중소기업 - 신희강기자kpen@

넥슨의올상반기최대기대작 ‘카이저(KAISER)’가 베일을 벗었다.넥슨이앞서선보인 ‘액스’, ‘듀랑고’처럼 넥슨만의독자적인 지식재산권(IP)의 경쟁력을 입증할지귀추가주목된다.

넥슨은 16일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카이저미디어쇼케이스를열고,출시일정과서비스계획을공개했다.

내달 7일 국내 안드로이드 및 iOS 운영체제에 정식 출시되는 카이저는 모바일에 담아낸 ‘풀 3D 그래픽’ 뿐만 아니라‘1대1 거래시스템’과 ‘장원 쟁탈전’ 등기존 모바일 MMORPG와 차별화를 뒀다.특히 NHN 퍼블리싱 총괄과 팜플 대표를역임한바있는서현승대표와 ‘리니지2’ PD 출신의 채기병 이사 등 핵신 개발자들이포진해있는 패스파인더에이트가개발을맡으면서주목을받았다.

서현승 대표는 “카이저는 3년간 70명의 개발자가 투입해 제작한 모바일 R등급 MMORPG”라며 “많은 도전과 혁신을통해 개발한 게임인만큼 오리지널 IP로자리매김할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카이저는 여러 클래스(Class·직업)의 캐릭터뿐만 아니라 유료 재화를이용한 1대1 거래시스템을 도입했다. 성인콘텐츠를직관적으로보여주기위해사전티징 단계부터 해외에서 18세 이용가 등급을 뜻하는 ‘R등급’을 차용했다. 장원쟁탈전은 특정 지역에 위치한 일종의 거점인 장원의 소유권을 놓고 길드 간 경합을벌일수있는전투 콘텐츠로,커뮤니티활성화를위한 ‘아지트’로 활용가능하다.

채기병 PD는 “카이저는 유저들이 스스로의 노력으로 부를 만들고 다른 유저로부터 인정받아 명예를 얻으면서 권력을만들어가는게임”이라며 “성인만이 즐 길수 있는 게임을지향하기 위해 R등급을 택했다”고설명했다.

이러한 기대감을 반영하듯 카이저는 지난 4월 사전에약 한달만에100만명이 넘은신청자가 몰렸다. 오는 18일 출시 예정인LG전자신규전략스마트폰 ‘LG G7 씽큐’에도 탑재될 예정이다. 게임 등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즐기기에 최적화된 G7 씽큐를통해 ‘더 크게듣고더밝게 보는’ 시청각 경험을 트렌드에 민감한 게임 팬들에게선보인다는전략이다.

박재민 넥슨 모바일사업본부장은 “카이저가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새로운 경쟁력을 갖춘 자체 IP로 자리매김할 것으로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재민모바일사업본부장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