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른음식’아닌신선한맛‘프레시버거’시장열릴것

고재홍대표는

AJU Business Daily - - 증권 - 이서우기자

고재홍 모스버거 대표는 1971년생으로 건국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2000년 동부한농화학에 입사해 2002년 대교홀딩스를 거쳐 2006년 미디어윌 구조조정본부로 자리를옮겼다. 미디어윌은 세계적인 만두 전문점 ‘딘타이펑’을국내에들여온종합미디어그룹이다.

고 대표는 2009년 미디어윌홀딩스 기획조정실장을 지내면서 모스버거 국내 도입을 고려하게 됐다.

그때만 해도 고 대표는 일본어를 한마디도하지 못했지만, 관련학과를 전공한 아내의 도움을 받아 시장조사를 하고 마침내 모스버거본사와 접촉을 시도했다. 그는 당시를 회상하며 “통역 덕분에 수월하게 프레젠테이션을 준비할 수 있었다. 생각보다 직접 외국어를 잘할필요는없더라”며 웃었다.

이후 2011년 미디어윌은 일본 모스버거 서비스와 합작법인 계약을 체결했다. 당초 고 대표는 모스버거를 들여오는 역할에 그칠 생각이었지만, 브랜드를 가장잘아는사람이사업을 하는 것이 좋겠다는 주변과 회사의 판단으로모스버거코리아대표이사를맡기로 했다.

고 대표는 “야채만 해도 기존 패스트푸드브랜드에서는 손질이 완료된 팩 야채를 받아서 쓰지만 모스버거는 신선하게 제공하기 위해원물그대로받아아침마다직원이직접다듬는다. 그래서한입만베어물어도그다름을느낄 수 있다”며 “버거의 장점은 단지 빠름에있는 것이 아니고, 획일적인 것에서 벗어난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 패스트푸드와수제버거 사이에 ‘프레시 버거’라는 시장이 생길것이라는확신이있었다”고 말했다.

모스버거 코리아는 49명의 임직원들이 재직 중이다. 본사는 경영지원팀, 상품개발팀, 부동산개발팀, 영업마케팅교육팀으로 이뤄져 있다. 영업마케팅교육팀 안에는 교육파트, 구매파트, 마케팅파트가 있다. 일본인 주재원도 2명 있다. 온라인소통은대부분 일본어 번역이유용한 메신저를 통해 하고 있다. 오프라인 소통은 주 1회 정기회의 외에 필요할 때 수시로진행한다.

고 대표는 “일본 브랜드라는 이미지가 있어서인지 수직적이고 보수적일 것이라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은데, 본사는 경력직이 대부분이고 브랜드에 대한 자부심이 높아 수평적이다.팀마다 의견 개진이 자유로운 편”이라고 말했다.

모스버거코리아가자체개발한메뉴중하나인 우마미버거.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