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화력연료전지운영,친환경전력생산앞장”

박일준동서발전사장비전제시일산화력본부연료전지준공식

AJU Business Daily - - 증권 - 노승길기자 noga813@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은 17일 “일산화력 연료전지 운영을 통해 오염 배출원이 거의 없는 친환경 전력 및 난방열을생산할수 있다”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이날 일산화력본부 5.28㎿용량의연료전지 4단계 준공행사를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박 사장을 비롯해김현철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 벽산엔지니어링 및 두산 퓨얼셀등사업관계자60여명이 참석했다.

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반응을 통해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 방식이다. 연간가동률이 높고, 설치면적도 작다. 반면 에 너지 밀도가 높고매연 등 환경오염요인이없어친환경분산전원으로 주목받는 신재생에너지원이다.

일산화력연료전지 4단계 설비용량은 5.28㎿(440㎾×12기)이며, 지난해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10개월간 총 23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일산화력내 유휴 부지에 설치됐다.

동서발전은 △2009년 1단계(2.4㎿) △ 2011년 2단계(2.8㎿) △2013년 3단계(2.8㎿) 연료전지 건설에 이어, 이번 4단계 준공을 통해 일산화력내 총 용량 13.28㎿의대용량연료전지발전단지를조성했다.

이는 연간 약 10만5000㎿h의 전기를생산해 수도권 지역 2만1000가구에 공급할수있는 설비용량이다. 풍력발전 9기를건설하는 것과 같고, 8만t의 이산화탄소저감효과가있을것으로기대된다.

박 사장은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설비를 전체 발전량의 25%까지 확대 ‘세상을 풍요롭게하는 친환경 에너지기업’으로도약할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이 일산화력과 울산화력에서운영하는연료전지의총설비용량은16.08㎿로, 이는 2만6000가구가 사용할수있는전기를생산할수 있다.

동서발전은 2030년까지 약 15조원을투자,신재생에너지설비용량 4.6GW를 확보를목표로하고 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