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운전하듯…원형교차로도막힘없어

르포 현대모비스서산자율주행시험장가보니 14개첨단·레이더시험로갖춰자율주행기술성능반복검증

AJU Business Daily - - 산업 - 정등용기자dyzpower@

“운전자는 더 이상 운전자가 아니라승객이다.”

그레고리 바라토프 자율주행 개발총괄 상무는 지난 16일 충청남도 서산자율주행시험장에서기자들과만나이같이 말하며 “독자개발 센서를 바탕으로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술력을 갖춰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자율주행 센서와 시스템 등의 공급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모비스가 지난해 6월 완공한자율주행시험장은 미래차 기술을 선도할수 있는 신기술 테스트 베드를 목표로지어졌다. 이를 위해 약 3000억원을 투자,총면적 112만㎡(약 34만평)에 자율주행과 관련된 시험을 하는 첨단 시험로와 레이더 시험로 등 14개의 시험로를갖추고 있다. ◆신호와물체를읽는자율주행시스템

M.BILLY(엠빌리)는 현대모비스가개발한 자율주행차다. 겉으로 보기엔일반 차량과 다를 바 없지만 실내에는도로 신호 상황과 차량의 핸들 꺾임 등을보여주는모니터를비롯해미래차의신기술이집약된 형태다.

뒷좌석에 직접 타 본 엠빌리는 운전자만없을 뿐, 실제사람이운전하는것과 같은 느낌을 줬다. 사거리 교차로에진입하자 좌회전 차선으로 이동해 신호대기를받기위해멈춰 섰고, 신호가바뀐 후엔 알아서 핸들이 돌아가며 주행을이어갔다.

이원오 책임연구원은 “현재 엠빌리에는 독자 개발한 전방 레이더가 장착 돼 있다. 카메라와라이더등다른센서도 순차적으로 독자 개발해 실차 평가를진행할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엠빌리가 주행로에서 낸 최고속력은 시속 40km다. 실제 도로에선시속 80km까지 속력을 낼 수 있지만아직 사람이 운전할 때만큼의 속력을낼수없는부분은 아쉬웠다. 하지만주행 차로에 정차한 차량이 발견되자 옆으로 돌아나가기도 하고 원형 회전 교차로도 막힘없이 통과하는 모습은 앞으로 남은 미래차의 발전 가능성을 엿볼수있는 대목이다. ◆자율주행시험의장‘첨단시험로·레이더시험로’

현대모비스는 지난 1년간 시험장의가동률과 시험차량 대수를 꾸준히 늘리며 핵심부품 성능과 내구성 검증을강화하고 있다. 특히 독자 센서의 성능을 고도화하고 이를 적용한 ADAS(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 기술의 성능 을 검증하기 위해 첨단 시험로와 레이더 시험로의 시험을 반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첨단 시험로는 버스 승강장,원형 교차로, 신호등, 자율주차 평가장등을 구현해 실제 도로 환경에서의 센서 성능을 검증하는 곳이다. 총 길이만250m에 달하는 레이더 시험로는 레이더의 신뢰도와 성능을 높이는 시험을반복하고 있었다. 측정 항목은 탐지 거리와 각도,분해능과정확도다.

이우식 실장은 “시험개발은 부품의신뢰성을 보장하고, 설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성능을 최대한 끌어올리는과정”이라며 “각각의 단위부품에대한시험 평가를 강화하고 이를 시스템 단위로 확장해 최적의 자율주행 기술을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조향 안정성과 제동 능력을 높이기위한 시험로 역시 체계적으로 마련돼있었다. 엘크 테스트는 급격한 차선 변경시차가미끄러지거나선로를이탈하지 않는지를 시험하는데, 여기서 엘크는북미와유럽등에서식하는큰야생사슴을의미한다고한다.

기자가 함께 탄 차량은 시험 주행이시작되자 몸이 휘청거릴 정도로 핸들을 급하게 꺾어댔다. 안색이 변한 기자를 본 장지현 책임연구원은 “현재는 시속 60km 정도로 급차선 변경을 시도했는데 해외에선엘크테스트를몇 km속도에 통과하느냐가 소비자들의 신차구매 정보로 활용되고 있다”고 웃어보였다.

현대모비스서산자율주행시험장에서제동능력을시험중인 차량.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