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들,기업·가계대출연체율두달째증가

대출규제확대·금리상승여파서민들신용대출상환부담커져

AJU Business Daily - - 금융 - 전운기자jw@

은행권 대출 연체율이 2개월 연속 상승했다. 기업대출과 가계대출 모두 올라갔다. 특히 금리 인상에 따른 신용대출증가로 서민들의 이자부담이 크게 증가하고있다는분석이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8월 말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이 0.61%로, 전월(0.56%)보다 0.05%포인트 올랐다고 9일밝혔다. 올해 5월 0.62%에서 6월 0.51%로떨어진후두달연속상승했다.

이는 8월 신규 연체 발생액(1조4000억원)이 연체채권 정리 규모(6000억원)를 웃돌아 연체채권 잔액(9조5000억원)이 8000억원 증가한결과로분석했다.

차주별로는기업대출연체율이 0.87% 를 기록해 전월 말(0.81%) 대비 0.06%포인트 올랐다. 대기업 연체율(1.80)%이0.01%포인트 올랐고, 중소기업대출연체율은 0.07%포인트 오른 0.65%를 기록했다.

지난 4월 회생 절차 개시를 결정한 성동조선해양이 회생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영향이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0.65%)은 전월말(0.58%)보다 0.07%포인트 올랐다. 그러나 지난해 같은 시기(0.73%)에 비해서는 0.08%포인트 떨어졌다.

가계대출 연체율(0.29%)은 전월 말(0.27%) 대비 0.02%포인트 올랐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0.21)%이 0.02%포인트상승했고, 주담대를 제외한 신용대출 등가계대출의 연체율은 0.49%로 0.05%포인트 뛰었다.

특히 신용대출 연체율 증가의 직접적 배경으로는 대출규제 확대와 시중금리상승에 따른 대출금리 상승이 주요인이다. 상대적으로 서민들의 이용률이 높은신용대출은 대출금리가 높아질수록 그에 따른 상환부담도 덩달아 커진다는 것이다.

금융권 내부에서도 우려하는 목소리가커지고 있다. 한국은행금통위는최근“상환 기한이짧은신용대출등이늘어나고 있어 금융안정 관련 잠재리스크가 쌓이고있다”고 말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올해 8월말 국내은행의 연체율은 전월에 이어 중소기업을중심으로 상승했지만, 전월에 비해 중소기업의 신규연체 발생규모는 소폭 감소했다”며 “향후 시장금리 상승 등에 따른연체 증가에 대비, 신규연체 발생 추이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B국민은행이 해외증시에 상장된 ETF에 투자할수있는 역외ETF신탁 상품을오는 15일 출시한다. [사진=KB국민은행 제공]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