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50대고신용자가계부채늘었다

고액·주택대출비중커…美저신용고령화· 현상과대비

AJU Business Daily - - 금융 - 윤동기자dong01@

가계부채가 고신용, 고소득, 경제활동이 활발한 30 ∼50대 위주로증가한것으로나타났다.

한국은행은 9일 조사통계월보에 게재한 ‘가계부채DB의 이해와 활용’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차입자 비중을 금액 기준으로 보면 1분기 기준 40대가 30%로 가장많고 50대가 28%, 30대가 21%였다.

가계대출 잔액은 6년 전에 비해

30대는 192조 원에서 312조 원으

로, 40대는 318조 원에서 444조 원, 50대는 273조 원에서 425조 원으로증가했다.

가계부채 고령화 현상이 나타나는 미국과는 다른모습이다. 미국은 2003∼2015년 대출 증가액의 59% 가 50∼80대에서 이뤄졌다.

신용등급별 차주 수를 보면 고신용자(1∼3등급)가57%로, 6년 전(39%)보다 크게 상승했다. 저신용자(7 ∼10등급)는 1분기기준 14%에 그쳤다.

금액을기준으로보면고신용자가 69.1%로 비중이더 크고,저신용자는 6.2%다.

대출 규모에서는 저신용자가 소액대출이 많은 것 으로 나타났다. 5000만 원 미만이 84.6%였고, 이 중1000만 원미만이 40.2%였다.

고신용자는 5000만 원 미만은 49.6%이고 2억 이상고액대출비중이 13.1%였다.

주택담보대출을 보면 2012년 1분기부터 2017년 4분기 사이에 315조6000억 원 순증했는데이중 고신용자가 257조4000억 원을차지했다.

한은은 “가계대출이 급증한 시기에 대출이 대부분 고신용자를 중심으로 증가했다”며“미국은금융위기전모기지대출상당부분이저신용자대출이었다는점에서차이가있다”고 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