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2.8%

IMF도한국성장률전망낮춰

AJU Business Daily - - 첫장 - 이경태기자 biggerthanseoul@

국제통화기금(IMF)이 무역갈등, 신흥국 금융시장 불안 등 세계경제의 위험요인 영향으로 올해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을 당초 3.0%에서 2.8%로 하향 조정했다. 세계경제 전망 역시 3.9%에서3.7%로 조정됐다.

IMF는 9일(현지시간) ‘세계경제전망’ 보고서를 발표하고,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을지난 4월 전망치 대비 0.2% 포인트 낮춘 2.8%로 전망했다. 내년 성장률 역시 지난 4월 대비0.3%p 하향조정한 2.6%로 내다봤다.

선진국의 경우, 지난7월전망수준이유지됐으나내년에는기존대비 0.1%p 하향조정됐다.

미국의 성장은 여전히 견조하지만, 유로존은올 상반기 실적이 예상 대비 감소해 올해 경제성장 전망이 상대적으로 낮게 예측됐다. 이에 따라미국의 올해 성장률은 2.9%를 유지했지만, 유로존은 상반기 실적 저조로 2.2%에서 2.0%로 하향조정됐다.

신흥개도국의 올해 성장률은기존 대비 0.2%p낮아졌으며내년에도기존대비 0.4%p 하향조정됐다.원유수출국성장률은상향조정됐지만,긴축적 금융여건·지정학적 긴장 등으로 일부 신흥국이하향조정을면치 못했다.

IMF는 또 올해와 내년 세계 성장률 전망치를각각 3.7%로 제시했다. 종전에 예상했던 3.9%에서각각 0.2%p 내린 것이다.

IMF 보고서는 2017년 경제성장 모멘텀을 유지하던 긍정적 요인들이 사라지고 있으며, 금융시장은세계경제에대한위협이점증하는상황을아직반영하지않았다고지적했다.

그러면서 “세계는 자금조달 환경이 급격하게경색될 수 있는 환경에 놓여 있다”면서 “각국은성장 모멘텀을 유지하고, 모든 국가에 도움이 될수 있는 방향으로 중기 성장률을 높일 수 있도록정책과 개혁을 진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IMF는 세계경기 확장세는 지역별로 상이하며,중기경제성장률은감소할것으로예상했다.

IMF는 하방 위험에 대해 무역긴장 고조, 펀더멘털이 취약한 신흥국 중심의 자본유출 등의 위험요인이본격적으로가시화될것으로경고했다.

IMF는 또글로벌무역갈등의 여파가경제활동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무역 성장세도 둔화될것으로내다봤다.

IMF는 이번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총 무역량이 전년 대비 4.2% 증가하고 내년에는 4% 증가할것이라고 전망, 종전전망치에서각각 0.6%p와0.5%p씩 내려 잡았다. 지난해에는 세계 총 무역량이전년대비 5.2% 증가한바 있다.

이에 대해 IMF는 개별국가에 대해 △통화정책의 국가별 경기상황에 따른 운용 △재정 여력확충 △생산성 제고를 위한 구조개혁(상품·노동시장 개혁 등)을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또 △규칙에 기반한 다자무역 시스템 수립 △금융규제 개혁에서의 공조 △사이버 안보 강화등다자적정책마련이시급하다고조언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