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던1세대K뷰티…눈덩이적자·자금난에몰락

CEO DOWN조윤호스킨푸드대표

AJU Business Daily - - 생활경제 - 이규진기자 seven@

조윤호 스킨푸드 대표(사진)는 유동성위기를 해결하지 못하고 결국 기업회생절차를신청했다.한때 K-뷰티열풍을일으킨주역이자 노세일 정책으로 업계 반향을 일으켰던 스킨푸드는 누적된 적자와 눈덩이처럼불어난부채로자금줄이막혀버렸다.

스킨푸드는 지난 8일 “현재 현금 유동성 대비 과도한 채무로 인해 일시적으로유동성확보에어려움을겪고있다”며 “채무를 조정하고 기업경영을 조속히 정상화하는 것이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판단하고회생절차를신청했다”고 밝혔다.

조윤호 대표는 지난 2004년 1세대 화장품 로드숍인 스킨푸드를 창립했다. 스킨푸드는 2010년 ‘먹지마세요, 피부에 양보하세요’란 광고로 인기를 얻으면서 로 드숍 업계 매출 순위 3위까지 올랐었다.정직한 가격으로 365일 노세일 중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독자적인 가격 정책노선을추구했다.

그러나 로드샵 경쟁이 치열해지고 헬스앤뷰티(H&B)숍까지 등장하면서적자를면치 못했다. 2013년 32억원의 흑자를마지막으로 2014년부터 4년연속 영업적자를기록했다. 지난해에는 1269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나 97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2015년 메르스(MERS)와 2016년 사드(THAAD) 갈등으로 중국 관광객이 지속 감소하면서 시장의침체국면과공급과잉을 겪었다.

제품 공급과 유동성에 문제가 생기면서 부채도 빠르게 불어났다. 스킨푸드의총 부채는 지난해 기준 434억원으로 부 채비율만 781%에달했다. 스킨푸드중국 법인은 2015년부터 3년 연속자본잠식됐고 미국법인은 2년 연속자본잠식된 상태다. 또한 스킨푸드는 지난 5월부터 협력업체에 대금을 지급하지 못했다. 4개월간 밀린 납품 대금은약 20억원이다.

협력업체 14곳은 각 지역 법원에 스킨푸드의 자회사 아이피어리스 안성공장부지에 가압류를 신청했고 법원은 받아들였다. 이와 함께 스킨푸드는 가맹점에제품을공급하는데차질을빚어왔다.

스킨푸드는“재고자산 정비, 내부시스템 고도화, 원가 및 비용 절감 등 지속적인 자구 노력도 병행해 수익구조를 개선해나갈방침”이라고 전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