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론증가속중금리대출확대… ‘제2카드대란’경고음

상반기카드론수익1017억⊚중금리대출은총량규제서제외카드사건전성악화우려확산

AJU Business Daily - - 금융 - 전운기자jw@

카드사들이 대출 총량규제에서 제외된 중금리대출로 추가 수익을 계획하고있다. 하지만 이는 카드사들의 건전성을크게위협하는것으로나타났다.

실제로 카드론 증가율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중금리대출까지 확대되면 제2의카드대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경고도 나오고 있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삼성·현대·KB국민·롯데·하나·우리 등 7개 카드사의 상반기 카드론 수익은 9369억 원으로 집계됐다. 작년상반기 8352억 원보다1017억 원(12.2%) 증가한 수치다.

카드사별로는우리카드가 18.5%로 증가폭이가장 컸다. 이어 롯데카드 13.6%,신한카드 12.7%, KB국민·삼성카드 각각12.4%, 하나카드 12% 등 모두 10% 넘게늘었다. 카드론 잔액 또한 올 상반기 27조1797억 원으로 1년 전 24조4069억 원과비교하면 11.4% 증가한 셈이다.

하반기도 계속 증가할 전망이다. 가맹 점수수료율 인하로 수익 악화에서 벗어나지 못한 카드사들은 대출사업에 기댈수밖에없기 때문이다. 다만 카드론의 경우, 하반기부터 정부의 대출 총량규제(연간 7% 성장)가 적용돼 다소 주춤할 전망이다.

반면 중금리대출은 대출 총량규제에서 제외됨에 따라 카드사들의 대출사업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중금리대출을 평균 11%로 제한하고 있지만, 규제에 막혀 카드론 사업이 다소 주춤할수있었던상황에서숨통을틔울수있을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대출 확대가 카드사들의 건전성 저하로 이어진다는 점이다. 실제로 한국신용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꾸준히 하락해온1개월이상실질연체율은지난 1분기부터 2분기까지 연속해 상승했다. 6 월말 기준 1개월 이상 연체채권 규모, 상환능력 미개선 대환대출 금액은 지난해12월 말 대비 각각 11.1%, 15.4% 증가했다.

현금서비스 연체전이율은 2015년 이후꾸준히상승했고, 그동안하락했던카드론 연체전이율 역시 올해 2분기 연속상승했다.

특히 카드대출 채무자의 상당수가 다중채무자인 것도 불안요소다. 카드론 이용자의 61%, 현금서비스 이용자의 55% 가 3개 이상 금융기관에 대출을 보유한다중채무자인것으로나타났다.

금융권관계자는 “서민금융 정책의일환으로 중금리대출을 확대하는 것은 좋지만, 가뜩이나대출 비중이 높아지고있는 카드사에 맡기는 것은 대손비용이 늘어나는 등 리스크가 커지는 측면도 있다”며 “연체율이 높아지는 상황이어서카드사들의대출확대는 제2의 카드대란을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고 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