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5증권사,기업공개시장서고전

IPO주관비율1년새20%p뚝공모액4745억…대신증권1위코스닥활성화등영향미친듯

AJU Business Daily - - 증권 - 이승재기자russa@

빅5 증권사가 기업공개(IPO) 시장에서과거보다고전하고 있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내 5대증권사가 주관한 IPO 비율은 올해 들어8일까지 40% 남짓을기록했다.

1년 전만 해도 60%에 육박했던 대형사 비율이 뚝 떨어진 것이다. 5대 증권사인 미래에셋대우와 NH투자증권, KB증권,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은올해 전체IPO 47건 가운데 19건(40.43%)을 주관 하는데 그쳤다.

공모액을 봐도 빅5가 아닌 대신증권(4745억원)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미래에셋대우(3498억원)와 신한금융투자(2227억원), KB증권(1787억원), 한국투자증권(1570억원) 순으로공모액이 컸다.이 가운데 신한금융투자도 5위권 밖에있는증권사다.

정부가 코스닥 활성화에 나선 점도IPO 주관을분산시켰을수 있다.

SK증권과 DB금융투자는 각각 7년과3년 만에 IPO를 대표 주관했다. 1년 전만해도 실적이 없었던 한화투자증권(카페24·에코마이스터)과 교보증권(오파스넷)도 주관에 나섰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창사이래처음코넥스상장을주관했다.

상장 경로도 다양해지고 있다. DB금융투자는 바이오업체인 셀리버리를 ‘성장성특례상장제도’를 적용해 상장시키기로 했다.증권업계에서처음하는 시도다.

제도 자체를 1년 전부터 시행했지만활용하는 사례가 없었다. 상장 주관사에‘풋백옵션’을 떠안겨서다.

주가가 6개월 안에 공모가를 10% 이상 밑돌면 주관사는 해당주식을 일정 조건으로되사야 한다.

당국은 투자자 보호에 무게를 두고 있다. 거래소는 얼마 전 코스닥 상장법인10여곳을한꺼번에상장폐지한다고밝히기도 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