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경쟁력키우려면해외항만투자늘려야”

윤준호민주당의원“국감서불황탈출건설적대안찾겠다”

AJU Business Daily - - 지방종합 - 서민지기자 vitaminji@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51·부산해운대을)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유일한 부산 지역 국회의원이다.

국내 최대 해양도시인 부산 해운대에 지역구를 둔 만큼 이번 국정감사에서 해양과 수산을 아우르는 정책에 대한점검을주로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한진해운 파산으로 시작된 해운산업 전반의 불황 극복을 시급한 현안으로 보고, 11일 해양수산부를 상대로 집중 질의를 예고했다. 구체적으로는해운산업경쟁력을키우려면해외 항만 투자를 늘려야 한다는주장을펼칠것으로 보인다.

윤 의원 측은 9일 본지와의 통화에 서 “싱가포르 항만운영사인 PSA코퍼레이션 등 우리나라 항만 사업에 외국자본이 계속 들어오고 있다”면서 “국내 항만 투자 배당금으로 가져간 게 2년간모두 930억여원이다. 심각한국부유출”이라고 우려했다. 따라서 정부에국내뿐 아니라 해외 거점항만의 터미널지분을확보할 수있도록투자여력을 적극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당부할 방침이다.

윤 의원은 6·13 지방·재보궐선거에서 함께 당선된 오거돈 부산시장·김경수 경남도지사 등 부산 지역 의원들과‘원팀’을 이뤄 해양수도 만들기를 구상하고 있다. 그가 17개 상임위원회가운데 비인기 위원회로 분류되는 농해수 위를택한이유도여기에 있다.

윤 의원은 “지방선거 공약이었던 해양수도를 만들기 위해 부산 의원 중 1명은 농해수위를 갔으면 좋겠다고 해서자청했다”고 말했다.

이번 국감은 윤 의원이 겪는 첫 번째국감으로그의미는남다르다. 윤의원은 “이번 국감목표는야당의비판적관점에서 상황을 바라보고, 국정운영책임자인 여당의 관점에서 해결책을찾자는 것”이라면서 “해운산업에 대해서도비판만하고끝나는게아니라건설적 대안들을 찾도록 하겠다”고 다짐을 밝혔다.

윤 의원은 네 번째 도전 만에 6·13재보궐선거에서 당선됐다. 해운대에서만 그동안 구청장 선거 1차례, 국회의원 선거 2차례 등 3차례 출마했고 모두 낙선한 전력이 있다. 그러나 30년간 보수 정당이 장악한 해운대에서 ‘나라를 나라답게’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3전 4기신화를이뤄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