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파가장적은폰‘삼성갤노트8’

인체흡수율中제품과최대10배차…애플제품2개도불명예

AJU Business Daily - - 뉴스 - 유진희기자sadend@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미국의 애플뿐 아니라 샤오미를 비롯한 중국 업체들의 제품보다 발암 가능성 물질인 ‘전자파’의 인체흡수율이낮아안전한것으로판명됐다.

특히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중 전자파 흡수율(SAR)이 가장 낮은 제품과 가장 높은중국 제품은 최대 10배 넘는 차이를 보였다. 경쟁사인 애플의 경우에는 가장 높은전자파 흡수율 ‘톱15’에 두 개의 제품이 포함되며자존심을구겼다. ◆전자파흡수율낮은상위톱10에삼성전자제품절반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에 따르면 독일 연방 방사선 보호청(Bundesamt fuer Strahlenschutz)이 지난 8월 기준 최신 스마트폰모델을조사한 결과, 전자파흡수율이 낮은 상위 15개 모델 중 삼성전자 제품이무려6개가 포함됐다.

전자파 흡수율은 인체에 흡수되는 전자파량을 측정한 값으로, 통상 인체 1㎏에흡수되는 전자파 에너지의 양(W)으로 표시한다. 이 수치가 클수록 전자파 영향도크다는 의미다. 전자파흡수율국제권고기준치는 2W/㎏이고, 우리나라 안전기준에따른 전자파 흡수율 최대 허용치는 1.6W/

㎏이다.

이번조사에서 0.17W/㎏의 전자파흡수율로 1위를 차지한 ‘갤럭시노트8’을 비롯해‘톱10’의 절반이삼성전자 제품이었다. ‘갤럭시S8플러스’(0.26W/kg·5위), ‘갤럭시S7엣지’ (0.26W/㎏·5위), ‘갤럭시A5’(0.29W/kg·9위), ‘갤럭시S9플러스’(0.29W/kg·9위) 등이다.

LG전자도 낮은 전자파 흡수율 톱10에‘G7’(0.24W/kg·3위)과 ‘Q6’(0.28W/kg·7위)두개모델을명단에올렸다. ◆높은전자파흡수율‘톱15’에샤오미·화웨이등12개…애플도두개제품포함

반면에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와 애플의 양강구도를 흔들고 있는 중국 샤오미의 ‘미 A1’은 전자파 흡수율이㎏당 1.75W에 달하며, 높은 전자파 흡수율 1위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이 밖에도 높은전자파 흡수율 톱15에 샤오미와 함께 원플러스·화웨이·ZTE 같은 중국 기업 제품이 12개가 포함됐다. 애플아이폰도전자파흡수율이 높은 편으로 밝혀졌다. 아이폰7(1.38W/㎏)이 9위, 아이폰8(1.32W/㎏)이13위였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한국 스마트폰은 이 순위 안에 한 개도 들지 않았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