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한탄·임진강,생물권보전지역지정가치높일것”

유네스코에신청…내년7월결정관광산업활성화로지역경제도움

AJU Business Daily - - 지방종합 - 연천=최종복기자 bok7000@

한탄강과 임진강 등 연천지역의 다양한자원을 보존하기 위한유네스코생물권보전지역지정이추진된다.

8일 경기 연천군에 따르면 군은 한탄강·임진강·차탄천 등 생태·문화·역사적가치가 높은 자원의 보존 및 현명한 활용으로 청정 연천 이미지 제고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연천 임진강 생물권 보전지역’ 신청서를 9월 28일MAB(인간과 생물권) 한국위원회를 통해 유네스코에 제출하고 2019년 7월 최종결정을기다리고 있다.

연천군은 생물권 보전지역 지정을 위해 2013년부터 DMZ 주민아카데미를통해 주민에게 필요성을 안내했으며, 2016년 충남대학교에 위·수탁협약 체결과2017년 지정신청 계획(안) 주민공청회를통한예비신청서도제출했다.

2차례 유네스코 MAB 한국위원회 소위원회 검토와 현장실사 본위원회 심의를 통해 올해 9월 본 신청서를 제출하고2019년 7월 유네스코 MAB 국제조정이사회로부터 지정 결정을 받으면 국제네 트워크와 연계한 지역특산물 브랜드 가치 상승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것으로기대된다.

연천군은 한탄강댐과 재인폭포 공원화 사업과 연계한 ‘자연휴양권역’, 임진강레저테마파크, 연강숲조성 사업, 태풍전망대를 연계한 ‘DMZ자연생태권역’,임진강주상절리, 동이대교를 연계한 ‘주상절리권역’, 고랑포구역사전시관, 경순왕릉, 호로고루성을 연계한 ‘역사문화체험권’ 등으로한탄강임진강유역을연계하는 4개 권역 개발 사업을 통한 체계적인 지역관광 인프라 확충 계획을 제시하고 있어 한탄강국가지질공원 인증과 임진강 생물권 보전지역 지정에 도움이 될것으로 보인다.

김광철 연천군수는 “생물권 보전지역은 세계적으로 뛰어난 생태계를 보유한지역을 대상으로 유네스코에서 선정한지역(생물권 보전지역, 세계유산, 세계지질공원) 중 하나인 만큼, 이번에 지정되면 연천군 브랜드 가치는 상당히높아질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생물권 보전지역 지정 현황을보면 1982년 설악산을 시작으로 제주도(2002년), 신안다도해(2009년), 광릉숲(2010년), 고창군(2013년)이 등재됐으며, 2018년 7월 전남순천시가추가지정되고 2018년 현재지정을신청한곳으로는 제주도(확대), 철원, 화천, 양구, 인제,고성등이 있다.

연천군임진강 주상절리. [사진=연천군 제공]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