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만의‘소프트파워’로北비핵화난제풀자”

김여정·리설주·현송월고위급여성3인방방남계기北외교변화자유민주주의부유함누리는남측민간차원협력방안도해법될것

AJU Business Daily - - 기획 - 뤼슈롄전대만부총통박은주기자 [email protected]

뤼슈롄(呂秀蓮) 전 대만 부총통은 5일북핵정세를진전시키는 방안으로, 북측과의 여성 교류 등을 통한 ‘소프트하게저지하는방식’을 취할것을 제안했다.

뤼전부총통은이날아주경제와의인터뷰에서 “핵 전쟁은 인류가 어떤 방식을 동원해서라도 저지해야하는 전쟁이고, 저지 방식은 여러가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측의 외교적 태도 변화를 친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부인인리설주 여사, 현송월삼지연관현악단장 등 3명 고위급 여성의 방남행보에서읽어냈다.

뤼 전 부총통은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평창올림픽 참가 초청을 하고, 북한에서 고위급 여성 3명을 한국에 보내면서 남·북 간의 냉랭한 기운이 많이 누그러지기시작했다”고 분석했다.

또 “싱가포르에서 진행된 북·미 정상회담 이후 한달이 지난 뒤,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은 부인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북한 여성화장품 공장을 참관했다”며“작년엔 김위원장의모든관심사가핵이었는데,올해는화장품”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북한의 파워 여성 3명이 김 위원장과 북한의 외교정책에 큰 영향력을 미치고있다는분석이다.

뤼 전 부총통은 “(이를 보면) 북한 여성을 한국에 초청하는 문제도 고려해 볼 만하다”며 “남성분들이 강한 방식으로문제를 해결하는 반면, 여성의 소프트한힘을 빌릴 경우더 창조적인 해결법을 찾을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랜 기간 타이완의 인권신장을 위해노력한 정치인으로 유명세를 떨치는 그는 북한의 인권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국민 자유와 민주주의의 부유함을누리는남한이민간차원의힘을발휘해 북한 주민과 교류하고, 민간 사이의관계를공고히하면(비핵화 협상에서) 더좋은 성과가 나올 것”이라며 “지도자의실수로 인해 국민이 벌을 받는 것은 안된다”고 강조했다.

한국이 지리적으로 북한과 국경을 접하고 있기 때문에, 인도적 지원이나 다양한 협력방안을 제시한다면 북한 국민을감동시킬수있다는것이다.

최근 뤼 전 부총통은 “대만은 핵무기개발할 능력이 있지만, 국민의 평화를위해 개발하지 않고 개발 의도도 없다”고말한바 있다.

이와 관련 그는 “북한은 모든 자원을투입해 핵을 개발하는 것은 국민 생활이나 경제를 많이 어렵게 한다. 하지만 대만은 핵 개발을 할 수 있는 과학적 기술이나역량이 있지만, 평화나 자유·민주를위해하지않고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북한에 가서 이런 이념이나 생각을 전파하고 싶다. 특히국민을보호하고사랑하는것을최우선으로 해야한다고 말하고 싶다”고강조했다.

뤼 전 부총통은 “지난해 미국과 북한의 관계가 최악의 상황이었을 때 북한으로부터 초청받은 바 있다”며 “당시 북한을방문할 경우, 무엇을생각할수있을까를 고민하다가 ‘소프트한 방식으로 변화를 이끌어낼 수있지 않을까’하고 생각해봤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측에 ‘외부 세계와 관계를 개선하고 싶다면, 북한에 구금된 외국인을하루빨리 석방해야 한다’고 전하자, 한두달뒤한미국인을풀어줬다”고 전했다.

또뤼 전 부총통은 한국 정부가 최근화해치유재단 해산을 결정하고, 위안부 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는 것과 관련 “일본군 위안부는 한국에만 있는 것이 아니고, 전세계에피해자가 많다. 대만도그런국가 중 하나”라면서 “일본이 관련 국가에 사과하고,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추구해야한다”고 지적했다.

대만에서는 약 1200명의 여성이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갔으며, 현재 생존한 대만의위안부생존자는 2명으로 한국보다열악한상황이다.

그는 “대만과 일본은정식으로국교가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한국이 일본과교섭하는것만큼, 좋은 대우나 유리한 입장은 아니다”라며 “대만의 위안부 할머니들이 많이 돌아가신 상황이어서, 공정하고합리적인차원의대우를못받은것은매우유감”이라고 전했다.

국회의원 시절에 대만 위안부 할머니들과일본국회를찾아가공청회도한바있다고 밝힌 그는 “아시아 국가끼리 상호협력하기 위해서라도, 일본 정부가 전세계를 향해 빨리 사과하는 게 좋다”고 지적했다.

민주진보당의창당 멤버인 뤼전부총통은민진당의원로중 한명으로, 천수이볜 총통 시절 부총통(부통령)을 지냈다.첫 여성 부총통이자 첫 민진당 출신 부총통이다.

그는 일제강점기 대만 타오위안에서 태어났고, 국립타이완대학을 졸업했다. 이후 1979년 벌어진 대만의 민주화운동인 메이리다오 사건 당시 1급 주동자로 체포돼 투옥됐다가 이후 특별사면됐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