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로바’AI연구성과각광세계최고권위콘퍼런스서공유

‘NeurlPS 2018’상위3%부여세션에2년연속채택

AJU Business Daily - - IT/과학 - 정명섭기자

네이버는 올해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진행되는 인공지능·딥러닝 분야 세계 최고 권위의 콘퍼런스 ‘NeurIPS(Neural Information Processing Systems, 신경정보처리시스템학회) 2018’에서 인공지능(AI) 연구 성과를 공유했다고 5일밝혔다.

NeurIPS는 캘리포니아 공과 대학교와 벨 연구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머신러닝 분야 학회이다. 1986년 시작 이래, 인공 신경망 연구가확산되며세계최대머신러닝학회로 그 중요도와 주목도가 더욱높아지고있다.

네이버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NeurIPS에 제출된논문중상위3%에게 부여되는 ‘스포트라이트’세션에 채택됐다.네이버클로바AI이상우연구원이제출한,목적지향대화에있어질문자가상대방의마음을이해하고예측해효과적으로질문해클로바성능향상에 기여할 수있는 기술인 AQM(Answerer in Questioner’s Mind)에 대한논문이학계의극찬속에스포트라이트세션에서높은주목을받았다고네이버는설명했다.

NeurIPS 현장에서 진행된 시각 언어모델링 워크숍에선 클로바 AI팀의 논문이 채택됐다. 해당 논문은 기존 AQM의 적용 범위를 극대화한 AQM+ 기술을담았다.

네이버는 라인(LINE) 및네이버랩스유럽(NAVER Labs Europe)과 함께, 한국 기업 중 유일하게 정규세션이전에엑스포워크숍을개최했다. ‘자비스를 뛰어넘어: 인공지능 비서부터 생활환경지능까지(Beyond Jarvis: From AI Assistant to Ambient Intelligence)’라는 주제로진행된해당워크샵에서는전세계에서몰려든 AI 기술개발자들을 대상으로 문자인식(OCR), 음성인식, 컴퓨터 비전, 자연어 처리 등네이버-라인의 AI 플랫폼클로바와네이버랩스유럽의혁신적인 AI 기술을공개했다.

김성훈 네이버 클로바 리더는“그동안 AI 기술에 대해 꾸준하고집중적인연구와투자를해온것이현재 글로벌 테크 리딩 기업 중 하나로 네이버가 자리할 수 있는 밑바탕이 됐다”며 “앞으로도 네이버는 미래 실제 생활에 활용될수있는 인공지능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와 투자를 확대해나갈 것”이라밝혔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