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출점막힌편의점미니스톱몸값오른다

점포확대위해인수총력전

AJU Business Daily - - 생활경제 - 박성준기자 [email protected]

미니스톱인수전이장기전으로돌입했다. 최근편의점업계간신규출점의제동을 거는 자율규약이 실행됨에 따라 미니스톱의몸값도올라갈것으로예상된다.

5일 관련업계에따르면미니스톱의인수자 선정이 계속해서 연기되고 있다. 적어도 11월 내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했던미니스톱우선협상대상자선정이어느덧12월로 넘어왔다.

현재 미니스톱 최대주주인 이온그룹과 매각 주관사인 노무라증권은 인수후보자들의 추가 제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알려졌다.

미니스톱의 인수 경쟁이 가열됨과 동시에 업계 내 신규출점을 제한하는 자율규약까지 선포돼 미니스톱의 인수가가뛴 것으로 분석된다. 업계에서는 3000억원대의 미니스톱 매각가가 현재 4000억원이 넘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매각대상은 일본 미니스톱(76.06%)과 대상그룹(20%), 일본 미쓰비시(3.94%)로 구성된한국미니스톱지분 100%다.

특히근접출점의제한탓에업계의지형도와점주간이해관계는크게바뀔것으로예상된다.

이번 자율규약에는 담배소매인 지정거리를 고려한 근접출점 제한 기준이 제시됐다.담배소매인지정거리는지자체별로다소차이는있지만 50~100m 내외다.

이때문에앞으로 50m 거리상신규출점은 사실상 막히게 됐다. 현재 국내 편의점시장이 과포화 된 점을 감안한다면수익성이 좋은 상권의 신규점포 추가 진입이어렵게된 셈이다. 이는점포별높은수익성을 보였던 미니스톱의 몸값을 올리는배경으로작용할소지가 크다.

또한인수후점주의이탈방지도인수업체가 고려해야 될 부담이다. 이번 자율규약에서는 점주들의 희망폐업 등에 관해다소완화된내용의경감대책이담겼다. 해석의 여지가 넓은 조항이라 당장의적용에 무리는 있지만 점주들의 이탈을부추길소지도 있다.

복잡한 셈법을 피하기 위해 사모펀드인 글랜우드PE의 인수 가능성이 높아질수도 있다. 글랜우드PE는 경쟁업체인 롯데, 신세계와 달리 편의점 사업을 운영하고 있지 않아 이번 인수에서도 미니스톱의브랜드유지등을차별화전략으로제시하고있다.

때이른 한파, 방한용품 준비하세요 전국이 영하권까지 떨어지는 강추위가 예보된가운데 이마트가 다양한 방한 용품을 20~50%까지 할인하는 ‘방한대전’ 행사를 선보인다. 이마트는 오는 12일까지 일부 겨울의류를 30%가량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또 밀(Mill)사의 히터카본히터·컨벡션히터·컨벡터히터 3종은 20% 할인해 선보인다. [사진=이마트 제공]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