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김정은답방,어느쪽신호도감지안돼”

기자간담회서“靑,가능성열어둬…플랜1·2있을것”

AJU Business Daily - - 기획 - 원승일기자[email protected]

이낙연 국무총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답방은)현재로서는그어느쪽의 신호도 감지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김정은 위원장의답방가능성이열려 있는 만큼, 정부 차원에서 대비를하고있다고 했다.

이 총리는 지난 5일 세종 총리공관에서기자단을만나 “(김 위원장답방은)현재로서는 그 어느 쪽의 사인(신호)도 감지되지않고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답방)시기가 구체적으로못박힌 합의는 없었고, 가급적 연내라는해석을양해했던것”이라고 덧붙였다.

9월평양공동선언에는‘김정은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라는내용이 담겼다.

이후언론에서 “정부, 12~14일 답방타진”“청와대, 18~20일 답방 타진” 등 12월 방남 가능성을 제기한 보도가 흘러나왔다.

청와대는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 두고준비 중이지만, 현재까지 확정된 것은 없다는입장을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도 5일“18~20일 답방제안은사실이 아니다. 시기는 연내든 연초든 열려 있고, 북측의결단이중요하다”며 일축했다.

이 총리도 이날 “그것(김 위원장 답방)이 그대로 이행될 것이냐, 아니면 어떻게될 것이냐, 어느쪽도아직은답변드릴만한자료를갖고있지못하다”고 말했다.

다만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기 때문에 ‘플랜1’‘플랜2’ 그런 것은 있을 것”이라며 “부처는 부처다운 일을 하는 것이다.그러지않겠느냐”고말해여지를 남겼다.

이 총리는 또 남북 협력 및 유엔 대북제재와 관련 “논란이 생기지 않는 분야 부터 하는 게 현명하고 현실적”이라며“△문화체육교류 △이산가족상봉△군사적 긴장 완화조치는 제재와 무관하다”고말했다.

이어 “그런 것을 해가면서 서로 간의비핵화 또는 평화정착이 절실하다는 실감을 하게 될 것”이라며 “그것은 우리에게도 필요하지만 북한에도 상당히 필요한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총리는지난 1년간 제일잘된점으로 ‘평화분위기조성’을 꼽았다.

그는 “북한이 마지막으로 미사일을쏜것이 1년하고도 1주일 전일 것”이라며 “1년 1주일 사이에 도발이 한 번도 없었다.없어지면 당연하게 여기지만 사실은 큰변화라고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단시간에결과가나오는것은군사적 긴장 완화조치”라며 “군사적 긴장완화조치는 앞으로 우리가 가야 할 길을더안정적으로가는데좋은토대를만들것”이라고 전했다.

6일 오전정부세종청사에서열린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이낙연 총리(왼쪽 둘째)가 발언하고 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