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만에베트남찾은김승연회장

‘한화에어로’공장준공식참석글로벌항공엔진전문기업도약

AJU Business Daily - - 산업 - 박경은기자 [email protected]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공장 준공식 참석 차 7년 만에베트남을방문했다.

한화는 김 회장이 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인근 화락하이테크 단지에서열린한화에어로스페이스항공기엔진부품준공식에참석했다고밝혔다.

이날준공식에는김회장을비롯해금춘수 부회장,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이사,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등과쯔엉화빙 베트남 수석 부총리, 응우옌반빙 중앙경제위원회 위원장, 쭈응옥아잉과학기술부장관등 300여명의 관계자가참석했다.

김 회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베트남 공장은 한화가 글로벌 항공엔진 전문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핵심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이곳에서 실현될 첨단 제조기술이 베트남의 항공산업과 정밀기계가공산업 발전에도 기여해 양국간깊은신뢰와동반성장의밑거름이될수있 기를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화는 베트남지역사회의일원으로서사업을통한기여뿐아니라전세계적으로 화두인 환경문제에 대해서도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공장은 약 10만㎡ 규모로, 베트남에들어서는 최초의 대규모 항공엔진 부품공장이다. 한화는 약 3만㎡에 달하는 현건축면적을 향후약 6만㎡까지 넓힘으로써 동종업계 세계 최고 수준의 원가경쟁력을확보한다는방침이다.

지난 8월 한화는 2022년까지 항공기부품및방위산업분야의해외진출과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4조원을 투자하고,이를 바탕으로 향후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항공엔진 사업을 적극 육성하겠다고밝힌바 있다.

향후 베트남 공장은 가격경쟁력이 요구되는제품군생산을 담당하고, 경남창원에 위치한 국내 공장은 고도화된 기술역량을 기반으로 고부가 제품군을 생산하는 동시에 베트남 공장에 기술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 대표는 “항공기 엔진사업은 수십년 축적된 기술과 첨단 설비가 필요하고,장기적인 투자와 수많은 기술인력을 양성해야 하는 사업”이라며 “긴 안목을 가지고 베트남에서 지속적인 투자를 해나갈것”이라고 밝혔다.

김승연 회장(왼쪽)이 6일 베트남 하노이 인근화락 하이테크 단지에서 열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기 엔진부품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해쯔엉화빙베트남수석부총리와악수하며기념촬영을하고있다. [사진=한화그룹제공]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