싼타페,유럽서★★★★★

유로NCAP신차테스트지능형주행안전기술로안전성평가서최고등급

AJU Business Daily - - 산업 - 윤태구기자 [email protected]

현대차 싼타페가 유럽에서 최고 등급의 안전성을 공인받았다.현대차는 신형 싼타페가 5일(현지시간)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프로그램인 유로NCAP(New Car Assessment Programme) 테스트에서 △성인 탑승자 안전성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안전 보조 시스템 △교통약자(보행자 및자전거 탑승자) 안전성등네 가지 평가 부문의 종합 평가 결과,최고 등급인 별 다섯을 받았다고밝혔다.

신형 싼타페가 좋은 평가를 받을수 있었던 것은 현대차의 안전에대한 확고한 철학이반영된차체와 최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이탑재됐기때문이다.

현대차는 신형 싼타페에 고강성 차체 구조를 구현, 차체 평균인장강도를 기존 대비 14.3% 끌어올려 충돌 안전성과 주행성능을한차원 높였다.

또한 핫스탬핑 적용 부품 수를2.5배 확대하고, 차체 주요 부위결합구조 및 내구성능 강화 등을통해 차체 비틀림 강성을 15.4%향상시키는 등 동급 최고 수준의차체강성을확보했다.

최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 도 신형 싼타페의 안전성을 더욱높였다.

신형 싼타페는 사고를 능동적으로 예방해주는 △후측방 충돌경고(BCW)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등 핵심 지능형 주행안전기술(ADAS)을 적용했다.

이와함께△승객하차시후측방 접근 차량과의 충돌사고를 예방해주는 ‘안전 하차 보조(SEA)’와 △초음파 센서 감지로 영유아를 비롯한 뒷좌석 동승자의 차량내 방치사고를 예방해주는 ‘후석승객 알림(ROA)’ △전면 주차 차량의 후진 출차 시 후측방 접근차량과의 충돌을 방지해주는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등 첨단 안전 신기술로 고객의 안전을 배려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유로NCAP은전세계에서 가장까다로운 신차 안전검사 중 하나”라며 “싼타페가 최고 등급을 받은 만큼 ‘안심하고탈수있는안전한 차’로서고객들의 구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