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철회장“한국도4차혁명플랫폼기업나와야”

한컴그룹,신사업전략발표미래먹거리로스마트시티낙점2020년까지매출의50%목표

AJU Business Daily - - IT/과학 - 정명섭기자 [email protected]

“4차 산업혁명은 지금까지 겪지 못한생태계를 만드는 것이다. 한 산업이 주도하는 것이 아닌 공유하는 개념의 플랫폼시대가온다고 확신한다.”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이하 한컴그룹) 회장은 6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린 한컴그룹 신사업 전략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미래 산업의 변화에대해이같이진단했다.

김 회장은 “아마존과 구글 등은 플랫폼 깔고 서비스하는 기업으로 세계를 장악하고 있다”며 “한국에서도 이 같은 플 랫폼기업이나와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한컴그룹은 향후 먹거리 사업으로 ‘스마트시티’를 낙점했다. 스마트시티는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5G, 자율주행차등 4차 산업혁명기술이접목된 도시를 말한다. 한컴그룹은 스마트시티 생태계를 주도하기 위한 플랫폼사업자가되겠다는계획이다.

김회장은“이제는거대기업이라도하나의 제품 솔루션으로 경쟁할 수 없다”며 “스마트시티 생태계안에는교육과행정, 전자정부, 교통, 공해 등이 모두 적용돼영역이사라진다”고 말했다.

한컴그룹이 스마트시티 사업을 경쟁사보다 잘할 수 있는 이유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보유한 계열사 포트폴리오를꼽았다. 한컴그룹은 △한글과컴퓨터(생산성 SW, AI, 통번역) △한컴MDS(임베디드 솔루션, IoT) △한컴GMD(VR, 모바일포렌식) △한컴유니맥스(국방항공솔루션, 전기차) △한컴시큐어(보안 솔루션,블록체인) △산청(첨단 개인안전장비, 사회안전망) 등의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다.한컴그룹은 이날 계열사의 기술을 집약한 ‘한컴스마트시티통합 플랫폼’을공개했다. 이를바탕으로 2020년까지 그룹전 체 매출의 50%를 스마트시티로 달성하겠다는방침이다.

한컴그룹은 내년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와 모바일전시회MWC에부스를마련, 글로벌 시장에서도 자사의 스마트시티 기술력을 알릴 계획이다. 스마트시티 사업을 위한 민·관·공 특수목적회사(SPC)에도 참여,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있다. 이는 부산시와 세종시 등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 민간기업이 참여하는스마트시티사업이다.

김 회장은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관련 기업과 연구기관, 지자체 등에 개방·공유해 스마트시티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라며 “세계 시장에서도 우위를점할수있도록계열사가총력을다할것”이라고 말했다.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은 6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린 한컴그룹 신사업전략발표기자간담회에서인사말을하고 있다. [사진=한글과컴퓨터 제공]

구글플레이, 올해의 베스트 게임은 ‘검은사막 모바일’ 구글플레이가 5일 서울성수동 S팩토리(S-Factory)에서 ‘2018 올해를 빛낸 앱·게임’ 시상식을 개최했다. 게임 부문대상인 ‘2018 올해의 베스트 게임’으로 펄어비스의 ‘검은사막 모바일’이 선정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구글플레이 제공]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