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자산관리앱서종적감춘카카오

다른앱과달리자체인증절차…별도API구축해야연동‘불편’

AJU Business Daily - - 금융 - 임애신기자 [email protected]

은행들이 종합자산관리(PFM) 서비스와 계좌 연동을 확대하고 있는가운데 카카오뱅크만 반대 행보를보이고 있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뱅크샐러드·핀크·알다·브로콜리 등 종합자산관리 서비스에서 카카오뱅크 연동이불가능한것으로나타났다.

핀테크 업체 관계자는 “카카오뱅크는 기존 은행과 다른 방식으로운영돼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개방등의협조없이는연동이제한된다”며 “협의를 지속하고 있지만 연동 시기를 확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의 행보는 다른 은행 들이 API를 외부에 개방해 핀테크업체들과의 제휴를 확대하는 것과대조적이다.

은행이 입·출금 및 이체 내역 등의 정보를 개방하면 핀테크업체들은 이를 활용해 전 금융권에 흩어져있는자산을한눈에보고관리할수있는서비스를제공하고 있다.

카카오뱅크에게 어쩔 수 없는 사정이 있다. 핀테크 애플리케이션(앱)은 공인인증서 기반인 데 반해 카카오뱅크는 자체 사설인증 기반의 인증절차를가지고 있다.

이 차이 때문에 카카오뱅크 측에서 별도의 API구축을 해야 핀테크서비스와 연결이 가능하다. 하지만 카카오뱅크의 리소스가 제한되다보니 API구축에 시간이걸리는실정이다. 현재 카카오뱅크는 핀테크 업체중 모바일 금융플랫폼 토스에만 연동이된 상태다.

일각에서는 카카오뱅크가 향후종합자산관리 서비스 시장 진출을염두에 두고 의도적으로 API개방을하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온다. 하지만 카카오뱅크는 사실 무근이라는입장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핀테크 업체와의 상생이 중요한데 굳이 안할이유가 없다”며 “현재 연동을 위해노력중”이라고 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