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지지율하락에정치테마주다시널뛰기

AJU Business Daily - - 증권 - 이보미기자 [email protected]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지면서정치테마주가다시판치고 있다.

6일 오세훈 테마주로 불리는 진양화학·진양산업 주가는 코스피에서 각각7.83%, 1.71% 하락했다. 전날만 해도 진양화학·진양산업 주가는 각각 29.93%, 27.95% 뛰었다. 두 회사는 장중 52주 신고가를나란히갈아치우기도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자유한국당 입당 의사를 밝힌 다음 날인 11월 30일부터 두 회사 주가는 본격적으로 오르기시작했다.

진양산업과 진양화학 모회사는 진양홀딩스다. 오세훈 전 시장이 진양홀딩스임원과 고려대 동문 사이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 테마주로 불리는한창제지와 인터엠 주가도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한창제지는 최대주주가, 인터엠은 전 대표가 황교안 전 총리와 성균관대 동문 사이라고 한다. 인터엠 주가는 이달 3일 27.6% 올랐다가, 이날에는5.14% 떨어졌다. 한창제지 주가 흐름도비슷하다.

보해양조는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관련주다. 유시민 전 장관이 10월 사외이사를맡으면서주가가요동쳤다.

이낙연 국무총리 테마주도 있다. 바로남선알미늄으로, 한국거래소는 이 종목을 투자경고종목으로 지정하기도 했다.남선알미늄은 삼환기업과 함께 SM그룹에속해 있다. 이낙연총리와삼환기업대표는형제사이인것으로알려졌다.

정치테마주는 실적과 무관하게 학연이나 지연, 혈연만을 근거로 요동쳐왔다. 금융감독원은 상시적으로 정치테마주모니터링을실시하고 있다.

외국인 매도공세에 1%이상 하락 6일 오후 서울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 코스피 종가가 표시돼 있다. 이날 코스피는 외국인의 매도 공세에 전 거래일보다 32.62포인트(1.55%) 하락하며 2068.69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2.74포인트(3.24%) 내린 678.38로 마감했다. [연합뉴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