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배출권파생상품조기개설검토”

배출권가격통해감축유도

AJU Business Daily - - 증권 - 이승재기자[email protected]

한국거래소가 온실가스 배출권 파생상품시장을조기에개설하는방안을유관부처와함께검토하고 있다.

6일 거래소관계자는 “환경부와 배출권파생상품시장개설을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애초 당국은 2020년까지 파생상품 거래를 금지하기로 했었다. 투기세력이판칠수있다는우려가존재했기때문이다.

배출권거래제는 시장에서 형성되는배출권 가격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을유도한다.

정부는우리나라에서배출할수있는오염물질 총량을 나누어 기업에 배분하거나 매각하고 있다. 기업은 할당범위안에서 온실가스를 배출해야 하고, 부족하면시장에서배출권을살수 있다.

반대로온실가스를적게썼다면돈을받고 배출권을 파는 것도 가능하다. 즉,기업이 오염물질을 줄이면 경제적인 인센티브를얻는다.

현재국내에서는거래소를통해온실 가스배출권을사고팔수 있다.

문제는 원활하지 않은 거래다. 배출권수요보다공급이 부족해서다. 실제로배출권이 남는 업체도 변화하는 상황에대비해팔지않고 있다.

2015년부터 올해 10월까지 거래된배출권은 총 3800만톤에 달한다. 하지만 최근 1년 동안 거래가 이뤄진 날은20여일에 그쳤다.

이처럼유동성이부족해배출권가격은 2015년 이후 2배 넘게 뛰었다. 배출권가격은전날 기준톤당 2만4000원을기록했다.

한때 2만8000원까지 치솟았고, 사재기를 하는 사례도 나왔다. 정부는 배출권 부족 기업을 대상으로 예비분을 공급해야 했다.

업계가 먼저 배출권 파생상품시장을만들라고 요구해온 이유다. 거래소 관계자는 “해외 배출권시장에서는 현물보다선물·옵션 같은 파생상품을 더 많이 거래한다”며 “기업 입장에서도 위험관리를할수있어빠른도입을 원한다”고 전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