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파트값낙폭커졌다

금주-0.06% 4주째‘내림세’강남-0.17%가장많이하락

AJU Business Daily - - 부동산 - 노경조기자 [email protected]

서울 아파트값이 낙폭을 키우며 4주 연속 하락했다. 경기지역도 전주보합에서약세로전환됐다.

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12월 첫째주 서울 아파트매매가격은 0.06% 떨어졌다. 전주(-0.05%)와 비교해 0.01% 포인트낙폭이 확대됐다. 계절적 비수기와9·13 대책 효과, 기준금리 인상 등이영향을 미쳤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에는 강남구(-0.17%)가 가장 많이 떨어졌 다. 이어 송파구(-0.16%), 용산구(-0.15%), 서초구(-0.11%), 동작구(-0.08%), 강동구(-0.07%), 노원구(-0.07%) 등의 순이었다. 반면 강북·은평·서대문·금천·관악구가 보합(0.00%)을 기록했고, 종로구(0.10%)와 중구(0.05%)는 소폭 올랐다.

감정원 관계자는 “강남권의 경우재건축 또는 그동안 가격이 많이 오른 단지에서 급매물이 등장해 낙폭이 커졌다”며 “종로구와 중구는관망세로 거래가 뜸하지만 매물이 부족해가격은상승했다”고 말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0.03%) 전반이 이번 주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7월 넷째주 이후 19주 만의 내림세다. 지역별로 인천(0.03%)의 상승폭 이 축소됐고, 경기(-0.03%)는 보합에서하락으로돌아섰다.

지방은 5대 광역시와 8개 도가 각각 0.03%, 0.11% 떨어졌다. 이 가운데세종시만보합을나타냈다.

서울 전세시장은 전주와 동일한낙폭(-0.06%)을 보였다. 신규 입주(예정)물량이 안정적으로 공급되면서 대부분 지역에서 하락 내지 보합세가 이어졌다.

자치구별로 성동구(0.04%), 양천구(0.02%), 구로구(0.02%), 노원구(0.01%) 등 4곳은 전셋값이 올랐고중·광진·동대문구 등은 보합(0.00%)을 기록했다. 나머지 15개구는 하락했다.

전국적으로는전주와같은하락폭을유지하며 0.07% 떨어졌다. 지역별로는 수도권(-0.08%)과 지방(-0.07%)모두 전주보다 0.01%포인트씩 낙폭을키웠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