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거래세인하…여야‘한뜻’기재부‘신중’

시장육성·형평성위해폐지주장여당의원,세율인하법안제출정부“이중과세대상자극소수”

AJU Business Daily - - 정치기획 - 장은영기자 [email protected]

국회에서증권거래세인하논의가본격화하고 있다. 여야는 자본시장 육성,조세 원칙과 형평성을 이유로 증권거래세를궁극적으로는폐지해야한다는데입장을같이하고 있다. 다만더불어민주당은 세수 공백을 우려해 단계적 인하를 주장하고 있다. 반면 정부 측에서는증권거래세와 양도소득세 이중과세는극소수라며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태도다.

6일 국회에 따르면 증권거래세와 관련한법안은총3건이발의돼 있다.

먼저 1963년 도입된 증권거래세는주식을 팔 때 내는 세금이다. 해당 주식거래로 인한 이익·손실 여부와 관계없다. 증권거래세 도입 당시, 금융실명거 래가 정착되지 않아 실제 소득 귀속자파악이불가능한현실적어려움을반영한 것이다.

세율은 0.5%지만 자본시장 육성을이유로 코스피는 0.15%, 코스닥·코넥스는 0.3%로 정했다. 납부는 한국예탁결제원이나 금융투자업자가 하지만 실질적부담은거래자가지는간접세성격이다.

2017년 기준으로 증권거래세 세수는약 4.7조원이고, 농어촌특별세를 포함할 경우는 6.2조원이다. 주식 투기 억제가 목적이었지만 이로 인한 세수 효과역시무시할수없는 규모다.

하지만 증권 시장 상황이 1960년대와는 많이 바뀌었다. 또 주식 양도소득세 과세대상이 확대되면서 이중과세라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증권거래세폐지가주식시장활성화에도움이될것이라는판단도 있다.

이에김병욱더불어민주당의원은지난달 29일 현행 0.5%인 증권거래세율을 0.15%로 인하하자는 내용의 증권거래세법일부개정안을발의했다.

김 의원은 “우리나라 자본시장과 경 쟁하는 중국·홍콩·싱가포르 등 국가와비교해세율이높아자본시장을 위축시킨다”며 “재산소득 과세는 양도소득과세 대상자 확대에 따라 이중과세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증권거래세를 0.1%포인트 인하했을 때 약 2.1조원의 세수가 감소될것으로 추정되므로, 증권거래세의궁극적폐지를추진하되단계적으로인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같은 당 김철민 의원은 지난 3월 증권거래세율을 0.5%에서 0.1%로 낮춰야한다는 법안을 냈다. 김 의원 역시 증권거래세 폐지가 필요하지만 세수 공백을우려해단계적축소를주장한것이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는 검토 보고서를 통해 “소득이 있는 곳에 과세한다는 세제원칙에도 불구하고 손실이 발생하더라도 과세되고 있는 문제를 완화할수 있다”면서도 “주식 양도소득세 전면과세와 연계해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밝혔다.

조경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달23일 증권거래세법폐지법안을발의했다.

조 의원은 “미국, 일본 등 금융 선진국들은 양도차익에 대해서만 과세하고증권거래세는 별도로 부과하지 않고 있다”며 “이로 인한 주식 거래 증가로 자본시장이 활성화되는 효과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기획재정부는 증권거래세 폐지에다소부정적입장이다.

이상율 기획재정부 소득법인세 정책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증권거래세,이대로좋은가’토론회에서“증권거래세와 양도소득세가 이중과제라는 이유로폐지해야한다는주장은받아들이기쉽지않은측면이있다”고 말했다.

이 정책관은 “양도소득세를 내는 사람은 증권거래세 과세대상 500만명 중에 극소수”라면서 “양도소득세와 증권거래세를 같이 내는 분은 필요경비를신고하면 20% 공제를 해주고 있다”고설명했다.

또 미국, 일본 등 국가에서는 증권거래세가 없다는 지적에 대해 “그 나라에서는 양도소득세를 전면 과세하고 있다”면서 “증권거래세와 양도소득세 둘다 부과하는 나라도 꽤 많다. 우리나라 의 양도소득세수가 과중하진 않다”고했다.

아울러 증권거래세가 폐지되면 증시가활성화될것이라는주장에대해서는“과거에 세 차례 증권거래세를 인하했을 때 전후해서 1년 정도 모니터링했는데, 주가지수는 오르지 않고 내렸다”며“주식 거래량도 유의미한 변화가 거의없었다”고 반박했다.금융위원회는신중한태도를 보였다.박정훈금융위자본시장정책관은이날 토론회에서 “이런 논의의 발단 자체 가 자본시장이 경제에서 중요성이 커지는 것을 말하는 만큼 금융위가 역할을잘 해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면서도 “이날 논의는 잘 새겨듣겠다”고 말했다.

박 정책관은 “증권거래세와 양도소득세라는주제뿐만 아니라 자본시장혁신 차원에서 세제가 어떻게 구성돼야할 것인지 고민을 더 많이 하고, 논의해나가야 한다”면서 “시장의 이야기를 잘듣고받아들이겠다”고 전했다.

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주최한 ‘증권거래세, 이대로 좋은가’토론회에서참석자들이발언하고 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