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김정은“2차북·미회담조속개최”

AJU Business Daily - - 첫장 - 베이징(중국)=이재호 특파원 [email protected]

시진핑(習近平) 중국국가주석과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조속한개최를 촉구했다. 한반도정세변화와관련해 ‘중국 역할론’도 재부상한 만큼 미국의 대응전략에관심이 쏠린다.

10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북한 조선중앙통신등에따르면시주석과김위원장은지난8일 베이징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를위한정치적대화의필요성에공감했다.

시주석은한반도평화와비핵화를위한북한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며 남북 관계 개선을지지한다고밝혔다.

두정상은비핵화진전을위해 2차 북·미 정상회담이개최돼야한다고역설했다.

시 주석은 “정치적으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할수있는 역사적 기회를 맞았다”며 “북·미정상회담의 성과를 지지하며 양국이 서로 마주향해걷기를바란다”고 말했다.

김위원장은 “비핵화 입장을견지하며대화와협상을통해한반도문제를해결할 것”이라며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국제사회가 환영할 만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강조했다.

다만미국을자극하지 않으려는 듯대북제재완화를명시적으로요구하지는않았다.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 김 위원장이방중해 시 주석과 사전 조율을 하는 전례가이번에도 반복되면서 2차 회담 개최 논의도급물살을탈 전망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