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파트값9주째내리막

5년5개월만에최대낙폭

AJU Business Daily - - 뉴스 - 김충범기자[email protected]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5년 5개월 만에 최대 낙폭을 보이며 9주 연속 하락했다.

대출규제, 신규입주물량 증가, 금리상승 기조 등 요인이 복합적으로 맞물리면서매수심리가냉각된데따른것으로분석된다.

10일 한국감정원은 지난 7일 기준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주간변동률이-0.10%를 기록, 9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2013년 8월 셋째주(-0.10%) 이후최대하락폭이다.

서울의 경우 보합세를 보인 영등포구와 금천구를 제외한 23개구가 모두 하락했다. 지역 전반적으로 매수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급매물만 간헐적으로 거래되는모습을 보였다.

강남구(-0.25%), 서초구(-0.13%), 송파구(-0.19%), 강동구(-0.08%) 등 강남4구와 양천구(-0.20%), 강서구(-0.09%)등지는 수요가 몰렸던 재건축과 시세 급등단지를중심으로하락세가지속됐다.

또 강북권의 경우 신규 입주단지와 함께 역세권 등 매물이 부족했던 일부 단지에서도 매물이 출시되고 있지만, 대다수 수요자는 관망 자세를 보이고 있다.하락 전환된 종로구(-0.03%)를 비롯, 마포구(-0.16%), 용산구(-0.14%), 노원구(-0.11%) 등모든지역에서하락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08%로 전주(-0.07%) 대비 하락폭이 확대됐다. 수도권은 전주와 동일한-0.06%를 기록했지만, 지방은 -0.08%에 서 -0.09%로 낙폭이확대됐다.

시·도별로 △대전(0.11%) △전남(0.03%) △광주(0.02%)는 상승했고, △경남(-0.23%) △울산(-0.21%) △충북(-0.21%) △강원(-0.18%) △경북(-0.15%) △제주(-0.14%) △충남(-0.12%) 등은하락했다.

공표지역 176개 시·군·구 중 전주대비 상승 지역(32→21개)은 감소했고, 보합 지역(21→25개) 및 하락 지역(123→130개)은 늘어나는 양상을 보였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전주보다0.12% 하락했다.

감정원 관계자는 “신규 입주물량 증가로 비역세권, 노후단지등기존매물이적체되며 전체적으로 지난주와 비슷한 하락폭이유지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강남구(-0.29%) △서초구(-0.28%) △송파구(-0.25%) △강동구(-0.30%) 등 강남 4구는 지난달 말 입주를 시작한 9510가구 매머드급 규모 ‘송파 헬리오시티’ 입주 여파로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또 강북권 일대도 전반적으로신규단지입주에따른전세공급이증가하며 △서대문구(-0.13%) △마포구(-0.12%) △은평구(-0.10%) △동대문구(-0.06%) 등 노원구(보합세)를 제외한모든지역에서하락세를기록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 변동률도-0.09%로 지난주하락폭을 유지했다. 수도권의경우 -0.09%로 지난주와 같았고,지방역시 -0.08%로 전주와동일한변동률을나타냈다.

출입통제 강화된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10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입구에서 차량과 출입자에 대한 출입 통제가 이뤄지고있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심석희 등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훈련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진천선수촌을 당분간 비공개하기로 했다”며 “진천선수촌 훈련 개시일인 17일 전까지는 진천선수촌에 외부인 출입을 전면적으로 막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