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속으로…당정,경제氣살리기발걸음분주

문대통령이달초부터기업방문일정‘빼곡’與지도부·청와대참모진도재계접촉강화

AJU Business Daily - - 기획 - 배군득기자[email protected]

정부와 정치권이 연초부터 경제회복을위한 발걸음이 분주하다. 올해경제가녹록지않다는판단인 만큼, 현장목소리를 듣고 정책에 반영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최근 경제컨트롤타워의 현장 행보는그동안 연초에 연례행사처럼 여겨지던형식적인 현장방문과 성격이 다른 분위기다. 그만큼 정부와 여당이 경제활성화의 돌파구를 마련하는 데 수단과 방법을가리지않겠다는행보인 셈이다.

경제활성화는 3년 차를 맞는 문재인 정부의 가장 큰 숙제다. 문 대통령은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도 ‘경제’와 관련된언급을 가장 많이 했다. 문 대통령은 회견문 낭독에서 경제를 35차례, 성장을29차례, 혁신을 21차례 언급했다.

실제 문 대통령은 이달 초부터 기업현장에대한방문일정이빼곡히차 있다. 대기업, 중소기업, 벤처기업 할 것 없이 가리지 않고 경제활력에 도움이 되는 곳이라면어디든찾아가겠다는것이다.

지난 3일에는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빌딩에 있는 메이커스페이스를 찾아, 제 조 스타트업 분야에 종사하는 젊은 기업가를격려했다.

앞서 2일에는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 총괄부회장‧최태원 SK그룹회장‧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4대 그룹총수들을 초청한 가운데 신년회를 열었다. 이달 중순에는 4대 그룹을 포함한 대기업과 중견기업, 지방상공회의소 회장단을 청와대로 초청해타운홀 미팅 형식의대화를나누는방안을추진 중이다.

대통령이 선두에서 현장을 강조하자,청와대 참모진과 정부 관계자들 역시 재계와접촉을강화하고 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은 지난 연말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주선으로, 삼 성‧SK‧LG 등국내 주요 대기업 부회장급임원과비공개회동을 했다.

이낙연 총리의 현장행보도 눈에 띈다. 10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독대했다. 이 총리가 4대 그룹총수와단독만남을가진것은취임이후 최초다.

올해이총리의의지는 확고하다. 산업현장을 자주 방문, 경제정책을 만들겠다는 포석이다. 앞서 지난 4일 서울 종로구통인시장 방문, 8일 인천신항 선광 신컨테이너터미널방문도같은 맥락이다.

이 총리는 지난 3일 경제계 신년인사회에서“지난해보다더자주경제인여러분을 모시고,산업현장의말씀을더가까이에서듣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역시 지난 3일 올 해첫 현장방문으로 수출업체를 찾았다.이 자리에서 “올해 우리 경제를 이끌어줄 중요한 축은 수출”이라며 “수출 7000억 달러를 달성하기 위한 첫 발걸음으로,현장에서 수출기업 목소리를 귀담아들을것”이라고 말했다.

정치권도 정부의 현장행보에 동참하며 지원사격에 나서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일 중구 명동거리를찾아관광산업현황점검에 나섰다. 우상호 관광산업활성화대책특별위원장 등과함께명동화장품가게등을둘러봤다.

홍영표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등도 재계와 스킨십을 강화하고 있다. 10일대한상공회의소에서주요경제단체장들과 신년 간담회를 개최하며 의지를 다졌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