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품은이통사,자율주행차시장선점

SKT, 죽스·디에이테크놀로지와기술개발·사업화추진스타트업토르드라이브와사업협력위한업무협약맺어

AJU Business Daily - - 기획 - 라스베이거스(미국)=정명섭기자[email protected]

올해 3월 스마트폰으로세계최초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에 나서는 국내이동통신사들이5G 기반의새먹거리사업으로자율주행을 낙점했다. 각사는글로벌 기술기업의각축장인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 2019’에서 연합전선을 구축했다.

국내 1위 이동통신사 SK텔레콤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위해 국내외 기업들과 손을 잡았다. 먼저죽스, 디에이테크놀로지와 자율주행 기술개발과사업화를추진키로했다.

죽스는 2014년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된 자율주행차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이다. 이회사는구글 웨이모, GM크루즈등과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보유한기업으로손꼽힌다.

현재까지 총 7억9000만 달러(약 8800억원) 투자를 유치했다. 지난해 12월에는미국캘리포니아주로부터일반인을태울수있는자율주행차시험운행승인을최 초로 받았다.

디에이테크놀로지는 전기차에 필요한2차 전지의 제조 설비를 생산하는 국내기업이다.

SK텔레콤과 디에이테크놀로지는 공동으로국내서비스개발·운영을 맡고, 죽스는 여기에 필요한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나선다. 3사는 국내에서 교통 약자의이동을 지원하는 자율주행 서비스, 자율주행기술이적용된보안·관제 서비스, 자율주행로봇택시등을준비할계획이다.

SK텔레콤은 같은날자율주행기술스타트업토르드라이브와도사업협력을위한업무협약을맺었다.

토르드라이브는 자율주행차 권위자로 알려진 서승우 서울대 교수와 제자들이 2015년 설립했고, 미국 실리콘밸리에 기반을 두고 있다. 토르드라이브는자체 제작한 자율주행차 스누버로 여의도 등 서울 도심을 지난 3년간 무사고로주행했다.

SK텔레콤은 5G 차량통신기술(V2X), HD맵 업데이트, 차량 종합 관리 서비스등의 기술을 고도화하고, 토르드라이브는 자율주행 기술 및 소프트웨어 개발,무인 자율주행 솔루션 고도화, 자율주행차량공급및개조등을담당한다.

SK텔레콤 관계자는“자율주행 등 4차산업혁명 분야에서 장벽 없는 협력은 기업의 선택이 아니라 생존을 위한 필수요건”이라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도 이번 CES에서 5G 사업모델 중 하나로 자율주행을 낙점했다.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혼다, 닛산, 인텔 등 자동차업계의부스를방문해 5G 기반자율주행차의 미래 발전방향에 대해 의견을교환했다. 그는 자율주행차의 탑승객 편의성 향상과 혁신적인 신기술, 커넥티드카추진현황등에주목했다.

LG유플러스 측은미래스마트시티시대의 차량 이용 방식과 실시간 인공지능(AI) 분석에 초저지연 특성을 갖춘 5G가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LG유플러스는지난해말한양대와공동으로자율주행차에 5G를 접목해 장애물 회피, 경로 변경해 운행 및 주차하는 시나리오를실증하기도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가운데), 존 포스터 죽스 최고재무책임자(오른쪽), 이현철 디에이테크놀로지대표이사가 9일(현지시간) 미국라스베이거스에위치한 윈(Wynn) 호텔에서열린업무협약체결식에참석해기념촬영을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