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中선전지사설립물류시장공략

“홍콩·베트남진출전진기지로”

AJU Business Daily - - 산업 - 윤태구기자

현대글로비스가 중국 선전에 영업 거점을 신설하고 남중국 물류 시장 공략을가속화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중국 광둥성의 무역중심지인 선전시에 지사를 설립했다고10일 밝혔다. 선전지사는중국베이징과충칭, 쓰촨 등 기존 법인과 지사에 이은중국내 13번째 거점이다.

선전 지사는 중국 남부 지역에서 신규화주를 발굴하고 내륙운송과 수출입 물류를 맡는다. 특히 베이징, 톈진, 상하이를거쳐선전과홍콩을아우르는중국해안 물류 네트워크를 완성하는 역할을 한다.

선전은 1980년 중국의 첫 경제특구로지정돼 전자∙IT∙자동차로 대표되는 첨단산업과 물류∙해운 사업이 발전한 남부의대표산업도시다.

중국 최대 규모의 통신장비∙인터넷∙전기차 회사의 본사들이 위치해 있고 가구∙완구∙옷 등 소비재 기업들이 선전 경제를떠받치고있어수행할수있는물류영역이방대하다.

현대글로비스는 선전 및 광저우 지역 에위치한국내기업과중국현지제조업체들을 대상으로 화물을 수주하고 트럭을 이용해 중국 전역으로 운송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선전 일대와 홍콩, 베트남의 국경을 넘나드는 왕복 내륙운송 사업에도나선다는복안이다.

이를 위해 양국 간 운송 면허와 법규상 필요한 창고, 트럭 등의 일정 자산도갖출 예정이다.

수출입 물류 사업도 확대한다. 선전은중국 상하이와 싱가포르에 이어 세계에서세번째로물동량이많은대규모항구도시다.

현대글로비스는 하역, 통관, 보관, 운송에 이르는 일관물류 체계를 현지에서구축하고, 수출입물류사업노하우를바탕으로 새로운 고객을 끌어들일 방침이다. 1차로 진출할물류부문은 가구∙식음료∙자동차 부품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그동안 쌓았던 해외물류 역량과 기존 중국 법인들과의 시너지를 결집해 선전지사를 성공적으로시장에 안착시키는 것은 물론, 홍콩과 베트남 물류 진출의 전진기지로 활용하겠다”고 강조했다.

‘과학 꿈나무’ 모여라 LG가 겨울방학을 맞아 청소년들에게 과학자의 꿈을 키워주는 교육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LG사이언스홀은 8일부터 11일까지 나흘간 대전 카이스트에서 ‘LG-카이스트 사랑의 영어과학 겨울방학 캠프’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캠프는 과학에 재능이 있지만 교육 기회가 부족한 초등학교 5~6학년 40명을 선발해 실험 및 실습 중심의 과학 교육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카이스트 교수진 및 재학생 등 10여명이 강사와 멘토로 참여하며, 모든 수업은 영어로 실시된다. 참가 학생들은 ‘인공지능(AI) 로봇과 함께하는 미래사회’라는 주제로 LG전자 클로이 로봇을 활용, 직접 제작한 모형 집속 조명과 가전제품을 제어해보는 실험을 통해 미래 생활을 체험했다. [사진=LG전자 제공]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