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재건축아파트시총2개월만에3조급감

9·13대책효과…작년20조상승고려하면여전히높아

AJU Business Daily - - NEWS - 윤지은기자 [email protected]

개포·반포·잠실 등 서울 재건축 아파트의 시가총액이 지난해 10월보다 3조원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13 부동산 대책과이주에따른일부재건축단지들의멸실등이영향을준것으로 보인다.

1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지난해말기준서울재건축아파트의시가총액은 총 163조86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역대 최고치를기록한 지난해 10월 166조6222억원보다 3조5356억원이 줄어든수치다.

그러나서울재건축아파트의시가총액이 2017년 말기준 142조3732억원으로 최근 1년간 20조원 이상늘어난것을고려하면여전히높은수준이다.

서울 재건축 시가총액의 약 91%를 차지하는 강남·서초·송파·강동구 등 강남 4구가 시가총액 하락을 주도했다. 작년 말 기준 강남4구의 시가총액은 149조1021억원으로 10월 152조7747억원 대비3조6726억원이 줄어서울평균보다큰하락폭을보였다.

실제 강남권의 대규모 초기 재건축 단지들은 작년 9·13대책 이후매수세가끊기고급매물이나오면서직전고점대비시세가 2억 ~3억원 이상하락한곳이 많다. 지난해최고 18억5000만원에 팔렸던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면적 76.79㎡는 최근 호가가 15억원대로내려앉았으나그마저도팔리지않고 있다.

국토부실거래가에따르면은마아파트전용면적 84㎡(2층)는 지난달 17억원에 팔렸다. 지난해 9월 초만 해도 20억5000만원에 실거래되며 사상 최고가를 찍었지만 3개월 만에 3억원이 넘게 빠졌다. 송파구 잠실동 잠실주공5단지도 상황은 비슷하다. 지난해 9·13대책전 19억1000만원까지 팔렸던전용면적 76.49㎡(15층)가 지난달 16억5000만원에 팔렸다.

잠실동 모 중개업소 대표는 “16억원대에 급매물이 팔리자 매수자들이 이제는 16억원대 매물만 찾는다”며 “지난 한 해 오른 가격을다반납했다”고 말했다.

서울재건축 아파트의 시가총액은 9·13 대책이 발표된 지난해 9월 165조4614억원에서 10월에는 166조6222억원까지 증가했다. 대책 직전까지 크게 올랐던 호가가 10월까지 이어져 시가총액도 늘어났다. 대책의 약발이 본격화하며 재건축 단지들 사이에서 급매물이 등장하기 시작한 11월에는 시가총액이 164조7110억원으로하락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전월대비 1조6000억원 이상시가총액이 감소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