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는역시5G

IT분야넘어저널리즘·의학등적용분야확대

AJU Business Daily - - NEWS - 라스베이거스(미국)=정명섭기자[email protected]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지난 8일(이하 현지시간)부터 11일까지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 2019’는 미래 산업을 이끌어갈 기술 트렌드를 한눈에 파악할수 있는 장이었다. 그중에서도5세대 이동통신(5G)은 모든 신기술의 근간이 되는 인프라임을증명했다. 인공지능(AI)은 IT뿐만 아니라전자와자동차업계등전산업분야에필요한 기술로자리를 잡았다. 5G는 통신속도가4G 대비 최대 20배 이상 빠르고 지연속도가 거의 없다. 동시에연결할 수 있는 기기의 수는 100만대에 달할 정도로 처리 용량이 크다. 이번 CES에선 미국의 1, 2위 이동통신사인버라이즌과AT&T의 수장이기조연설에나서 5G의중요성을실감케 했다.

한스베스트베리버라이즌 최고경영자(CEO)는 개막첫날인8일기조연설에서 “5G는 우리의모든것을바꿀 것”이라며 “이는4G보다 훨씬큰도약”이라고 강조했다. 그는미디어와 의료, 가상현실(VR) 등에미칠5G의영향력이막대할것으로전망했다.

뉴욕타임스가 버라이즌과 5G 저널리즘 연구소를 열기로 해주목을 받기도 했다. 마크 톰슨 뉴욕타임스 CEO는 버라이즌의기조연설에등장해 “버라이즌과 제휴를맺고 5G 저널리즘 연구소를 열기로 했다”며 “5G 저널리즘은 뉴스거리를 현장에서 바로 보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5G는 멀티미디어 스토리텔링을다음단계로가도록도와줄 것”이라며 “5G가 사진, 영상, VR, AR(증강현실) 등을 독자에게 더 빨리 전달해 현실에 가깝게 다가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버라이즌은 디즈니 스튜디오랩과공동으로 5G 콘텐츠를 제작·배포하고, 무인항공기제조업체스카이워드등과제휴하겠다고밝히기도했다.

AT&T는 미국 시카고에 있는 러시 대학 메디컬센터와 5G 기반의미래형병원을구현할것이라고전했다.

국내 이동통신사 대표들 또한 5G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현지 기자간담회에서 “우리나라는 인공지능등 IT 분야에서(선진국에 비해) 뒤진부분이 많다. 이를만회하기 위해서 인프라적 측면에서 치고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