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기술과시보다대중화가먼저”

현대차“고객이체감할수있는기술에집중할것” ‘감성주행시대’ VR·AR이용한콘텐츠역점둘듯

AJU Business Daily - - NEWS - 라스베이거스(미국)=최윤신기자[email protected]

“자율주행 분야에서 지금 얘기되는 기술격차라든지 일부 회사의 파일럿차량전시등에큰의미가있지않다고 본다. 그것보다는실질적으로고객이 우리 차량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의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하는것이 중요하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자동차그룹 연구개발본부장 사장은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 2019 개막에 앞서 지난 7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호텔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자율주행 시대에 대한섣부르고 무의미한 비전 제시보다는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기술 발전에집중하겠다는말이다.

◆완전자율주행신중론… ‘안전’에방점

올해 CES에서는 완성차업체들이 자율주행을 대하는 태도에 변화가있었음을 확연히 느낄 수 있었다. 자율주행은 CES에서 지속적으로 다뤄진 비전이다. 업체별로비전발표가수없이이뤄져왔는데올해 CES에서는 자율주행에 대한 ‘알맹이 없는 비전’보다는 실제자율주행기술이고객에게어떤도움을줄수있을지에집중한흔적이역력했다.

길 프랫 도요타연구소(TRI) 사장은 미디어 콘퍼런스에서 “TRI는 자율주행 분야에서 완전자율주행인 ‘쇼퍼(chauffeur)’와 사고를 막는 ‘가디언’에 집중하는 투트랙 전략을 실시하고 있다”면서 “완전 자율주행인‘쇼퍼’는 언젠가 할 것이지만 이 시스템이 정착되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리며사고도피하기어렵기때문에지난 1년간 도요타가디언에집중해왔다”고 설명했다. 완전자율주행보다는 ‘사고예방’에 중점을 둔 기술들의고도화에집중했다는얘기다.

자동차업계는자율주행기술이충분히고도화되고만약의사고발생시 운전자와 자동차의 ‘책임’에 대한 법적 기준이 만들어지기까지는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그렇다고 해서 완성차 업계가완전자율주행기술에대한꿈을접은것은 아니다.

비어만 사장은 “자율주행이 어떤 수준으로 적용될지는 국경별로, 고객별로다르며글로벌지역으로모든지역에적용되기까지는아주많은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도 “‘현대 웨이’를 통한 자율주행 기술개발을 지속하고 있으며 명확한 로드맵도 있고 협업과 자체기술 개발을 지속진행 중”이라고 말했다.완성차업계관계자는“각종센서를통해정보를수집하고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통한 분석으로 차량을 운전하는자율주행의비전은바뀐것이 없다”며 “자동차업계에서는새로운비전을 제시하기보다는 기술고도화나 혁신적인 방식으로 연구개발의 효율을높일수있는솔루션을제시하는것에집중한모습”이라고 말했다. ◆콘텐츠로협업확산될듯

완성차업계는 자율주행 기술보다 ‘자율주행 시대’를 준비하는 모습도 관찰됐다. 자율주행 시대에 이동 공간으로서 차량의 의미에 집중하고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등을 이용한 ‘콘텐츠’에 집중한 것이다. 현대·기아차의 부스가 대표적이다. 현대차는 ‘스타일 셋 프리’라는콘셉트로 디지털공간으로서차량공간에 주력했고, 기아차는 ‘R.E.A.D.시스템’을 콘셉트로 ‘감성주행’에 역점을 뒀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자율주행이 보편화된다면, 그래서 인간이 운전할 필요가 없어진다면무엇이소비될까에대한고민으로전시관을구성했다”고 밝혔다.

글로벌완성차업체들도 마찬가지다. 특히아우디는디즈니와협업으로눈길을 끌었다. 아우디는디즈니와협업해만든콘텐츠 ‘마블 어벤져스:로켓 레스큐 런’를 공개했다. 협업의 범위를자율주행기술뿐아니라콘텐츠제공업체까지넓힌 것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