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숙·별내·다산,교통망개선‘활력의도시’기대감

수도권부동산시장집중분석 ➌남양주 왕숙신도시개발, GTX개통땐서울역까지15분“토지보상시세절반에못미쳐”…과잉공급우려도

AJU Business Daily - - NEWS - 노경조기자 [email protected]

남양주시(458㎢)는 인구가 70만명에 육박하지만구심점이없는특이한형태다.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으로 묶인 땅이 많아 시가지가 분산돼있다보니 상권또한발달이 미약하다. 사실상 ‘이도저도 아닌 지역’이라는 이미지가 크다. 이번 3기 신도시 지정 과정에서 남양주시가 적극 나선 것도 이 같은 약점을 극복하고, 보다 활력 넘치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다.

◆왕숙신도시,물류창고무덤에서남양주의중심으로

화두는 단연 왕숙신도시 개발이다. 국토교통부는 2020년까지 신도시 조성에 따르면 토지 보상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왕숙지구의 경우 예외를 두고 있다. 총 1134만㎡ 부지에 6만6000가구가 들어서는, 3기 신도시중최대규모를자랑하는만큼다른지역보다속도가더딜 것이란 판단에서다. 국토부 관계자는 “왕숙지구 분양까지는 예정보다 2~3년 더걸릴것으로본다”고 말했다.

왕숙지구는다산신도시의 동쪽(2지구)과 북쪽(1지구)에 각각위치한다. 지구 간 차량으로 10분가량 떨어져 있다. 사이에 임야(그린벨트)가위치해빈틈이 생겼다. 1·2지구 모두토지대부분이물류창고로활용되고 있다. 현지공인중개업소대표는“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와북부간선 도로, 강변북로등을통해서울강북권은물론이고송파구까지도로접근성이좋아창고업이 활발하다”며 “막히지 않을때는 20~30분이면 이동가능하다”고 말했다.

하지만교통체증을마냥피할순 없다. 출·퇴근 시간에는보통 1시간~1시간 30분이 소요된다. 광역버스를 이용해도 마찬가지다. 인접한 별내·다산신도시도 같은 처지다. 그래서 더욱 교통여건 개선이 요구된다.이번 정부 발표대로 광역급행철도(GTX) B노선(풍양역, 가칭)이 1지구에 들어서면, 서울역까지 15분, 청량리역까지 10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2지구에는경의중앙선역신설이예정됐다.기존도로차선도확대된다.

남양주시 일패동(2지구)에 거주하는 택시기사 A씨는 “원주민 대부분이신도시개발소식에기뻐하고 있다”며 “다산신도시의 전례를봤을때토지보상도큰무리가없을것으로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도로변에위치한창고 소유주(임대인)들은 상반된 반응이다. 현지중개업자들도영업적인측면에서곤혹스러운 반응이다. 일대중개업소에 따르면 창고 임대료는 3.3㎡당 2만~3만원 수준이다. 입지가 좋은창고소유주들은불만이생길수밖에없다는설명이다.

신도시 예정지 그린벨트에 창고를 소유하고 있는 김모씨(55)는 “그린벨트내이긴 하지만 창고로 쓰이다보니 3.3㎡당 150만원 안팎에거래된다. 그런데 토지보상은 이보다 턱없이 낮은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하다보니보상금이시세의절반에도못미친다”며 하소연했다.그는 “토지소유주에겐보상금을덜준대신개발이익은 사업자인 LH(한국토지주택공사)등이가져가는것은문제가있다”고 지적했다.

◆“교통망확충기대감커”

별내신도시에 내집마련한직장인 B씨는 “도로 교통은 용인시 신갈동 못지않다”며 “다소 불만이 나오는 버스 등 대중교통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부의왕숙신도시조성발표로 일부에서는주택 공급 과잉을 우려했지만 교통 호재가 많다보니 웬만큼 상쇄되는 분위기였다. 실제아파트단지및도로곳곳에 GTX B노선 별내역유치성공을자축하는현수막이눈에 띄었다.

GS건설이 짓는 ‘다산신도시 자연&자이’가 최근 1순위 청약에서51.3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다산신도시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도여전히 높다. 주민들은아직모든부지가개발된것은아니어서또다른 신도시 조성에 위기감도 느끼지만, 다산신도시 자체 발전 가능성에더 무게를두는 듯했다. 다만남양주시청과법조타운등공공기관 이전여부에눈길이쏠린다.

현재 남양주시청은 금곡지구와 다산신도시에 1.2청사로 나뉘어 있다. 시민들이행정업무에불편을느낄수밖에없는 구조다. 이에신도시의 모양새를 갖추기 위해서라도 왕숙1지구에 통합 이전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일대 중개업자들은 “지금은 소문에 불과하지만, 현실화한다면금곡지구 주민들은 물론이고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거셀 것”이라고 전했다. 남양주시의 대장주인 별내신도시에서는 2020년 입주 예정인 ‘위스테이’(아파트형 마을공동체) 건설공사가 한창이다. 대형 마트와 프랜차이즈 등이 입점해 있고, 교통여건도 점차 나아지는 추세여서 주민들의 만족도는 상당하다. 교통여건 또한 외곽순환도로와 세종포천고속도로가교차하고,민자고속화도로가공사중이어서각지로이동이 쉽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