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주인은호가올리고…실수요자는‘관망’

별내,교통호재에투자자매수문의활발“왕숙대규모물량공급땐집값떨어질것”

AJU Business Daily - - NEWS - 윤지은기자 [email protected]

“4호선·8호선 연결 확정으로, 재테크에 밝은 분들은벌써부터 역세권 아파트에 관심을 보이고 있어요.다만 왕숙지구에 들어오는 물량이 워낙 커서 수요분산에따른집값하락등을걱정하는분들도계시죠.” (경기 남양주시별내동 리슈빌아파트 인근 S공인중개업소대표)

경기 남양주 별내신도시는 지난달 19일 3기 신도시공개와맞물린정부의 2기신도시광역교통개선 대책 발표로 투자자들과 집주인들의 기대가 컸지만 한편으론 한동안 이어질 교통 마비와 대폭 확대할입주물량에따른집값하락우려도병존했다.

◆시세차익노린투자수요‘기웃’…호가올릴까눈치보는집주인들

별내동 아이파크 아파트 인근의 HA공인중개업소대표는 “4·8호선 연결소식에투자자들로부터매매문의가 종종 있었다”면서 “진접, 퇴계원, 노원, 중계등 근방에서 수요가 많다. 중계 쪽에선 금액이낮을때 세를 끼고 사뒀다가 아이들 교육이끝나는대로들어오겠다는분들이있다”고 전했다.

별내신도시는 다수의 교통 호재가 대기하고 있다. 별내지구에서 잠실역, 고양 원당·삼송·원흥지구에서 서대문을 오가는M버스가 이르면 올해초신설될 예정인 데다, 현재 건설 중인 4호선 연장선(당고개~별내북부~풍양~오남~진접)과 8호선(암사~구리~다산~별내~별내북부) 사이 3.3㎞ 구간이 연결된다. GTX-B노선(별내~왕숙~평내호평~마석)은 올해예비타당성조사가완료될것으로전망된다.

다만실수요자들이움직이기엔시기상조라는의견이 많았다.

아직 교통망이 가시화한 게 아닌 데다 인근 왕숙지구에 6만6000가구에 달하는물량이 들어오면별내 쪽도 가격이 빠질 여지가 있어 실수요자들 입장에선관망할거란 관측이다.

일부 집주인들 사이에선 호가를 올리려는 움직 임도 감지된다. 아이파크 2차 아파트 인근의 HS공인중개업소 대표는 “발표가 나면서 얼마 되지 않는나와 있던 물건들이 들어가버렸고 몇몇은 호가가올랐다. 전용면적 113㎡(34평형)짜리 물건의 경우6억원이던 호가가 6억3000만~6억5000만원까지올랐다”며 “대로변에 있는상가주택호가도 23억원이었던 게 28억원까지 뛰었다. 매수자가 물건을 보러 오면 매도인이 그 자리에서 호가를 올리기도 한다”고 전했다.

매수문의가잇따르고호가상승도뒤따르고있지만 실거래가 활발히 이뤄지는 건 아니다. 계절적비수기, 높은 가격대, 9·13 대책등복합적인 요인으로 매수인들이 달려드는 상황이 아니어서다. 상가의 경우 역세권이 아닌 한 공실이 많이 보이는 게현실이다.

◆“6만6000가구입주물량무시못해”교통마비·집값하락우려도

왕숙지구 입주물량이 6만6000가구에 달하는만큼교통마비나집값하락등을우려하는분위기도 감지됐다. 리슈빌아파트 인근의 S공인중개업소대표는 “2025년 왕숙에 물량이 대거 들어서게 되면 수요 분산으로 매매든 전월세든 가격이 출렁하긴할것”이라고 전망했다.

교통호재가 대기하곤 있지만, 그간 교통망 구축이 수차례 지연되는 걸 지켜봐온 주민들은 향후 오랜 기간 동안 교통체증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며우려했다. 아이파크 아파트 거주민 A씨는 “교통 공사끝나는데빨라야 10년 걸릴것”이라며 말했다.

미비한 교통망에 대한 다산신도시 주민들의 불만은더 크다. 별내보다 왕숙과의 거리가더가까워심각한교통체증이 예상돼서다. 심지어다산신도시엔 아직 소진되지 않았거나 입주 예정인 물량이 별내신도시보다많이남아 있다.

다산신도시에서가장먼저아파트를분양받았다는주민B씨는“다산은차량없인이동이힘들어절반이상의가구가차량을두대씩보유하고있다”면서 “이에 비해 도로망이나 주차시설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토로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