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워라밸은‘꽝’…직원들에게강요하는건꼰대죠”

최태원SK회장, 300여명과가감없이소통‘행복토크’ “올해100번만날것…행복한문화조성사회적가치창출”

AJU Business Daily - - BUSINESS - 한영훈기자[email protected]

#“제 워라밸(일과삶의균형)은 ‘꽝’입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회장님의 워라밸 점수는 몇 점이냐”고 묻는한 SK 직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여느 대기업 총수들이 가질 법한권위 의식을 과감히 벗어버리고, 직원들과의 가감 없는소통에나선것이다. 그는 “제가 그렇다고 해서 여러분까지 그렇게 일하라는 건 절대아닙니다. 그렇게 말하면 꼰대죠”라고 덧붙이며 현장 분위기를 유쾌하게 주도했다.

최 회장이 구성원과 사회 행복을 함께 키워 나가기 위한 본격 ‘소통행보’에 돌입했다. 앞서 올해 신년회에서 밝혔던 “임직원과 100회 이상만나겠다”는다짐을실천에옮긴 것이다.

13일 SK에 따르면 최회장은지난 8일 서울 종로구 서린사옥에서점심시간을이용해구성원들과 ‘행복토크’ 시간을가졌다. 이자리에는SK수펙스추구협의회, SK이노베이션 등서린사옥내구성원 300여명이 참석했다.

SK관계자는 “형식과 내용 모두 기존 틀을 깨는 파격적 행사였다”며“모바일 앱을 이용, 현장에서 구성원들이 질문이나 의견을 즉석에서 올리면이에최회장이답하는방식으로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최태원회장“구성원행복통해사회적가치창출”

SK는 현재 구성원들의 ‘행복’을 끌어올리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고 민 중이다. 행복을 기반으로 한, 일할 수 있는 문화가 조성돼야 사회적가치가원활하게창출될수있다는판단 때문이다.

이는 어려운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경쟁력’으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리더들의 희생과 구성원들의 자발적 행복추구가어우러져일하는방식의혁신이이뤄져야조직역량을극대화할수있다는의미다.

이에 맞춰최회장은 구성원들과직접만나구체적실천과제를 모색하자는취지로이날자리를마련했다.

최회장은“직장생활을통해행복을추구하는것이말처럼쉽지않고조직, 제도, 사람을 바꾸고 새롭게 한다고 해서 긍정적 변화가 한 번에 생기지는 않는다”며 “이같은 상황에도긍정적변화를만들어내기위해서는소통이필요하고조그마한해결방안부터라도꾸준히찾아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업무 현장에서 생기는 불편과 애로등각자의고충을대화와 소통, 제 3의 대안을찾는방식으로간극을줄여야한다”며 “이런솔루션은구성원스스로도함께고민하고디자인하는노력이필요하다”고 말했다.

◆최회장“올해구성원과100번소통할것”

이날 행사는 근무시간이 아닌 점심시간에 열려 참여도가 높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임원들도 자리가 부족해 계단이나 바닥에 앉아 제공된김밥과 샌드위치를 먹으며 토론에 참여했다. 최 회장은 “여러분 업무에방해되지 않도록 일부러 점심시간을 잡은 것이니 양해해달라”고 설명했다. 사전 각본 없이 진행된 행사 성격대로, 최 회장과 구성원들 간 솔직하고 격의없는 토론이 때로는 웃음 속에, 때로는 박수속에 1시간 30분가량이어졌다.

예컨대남성육아휴직을더적극적으로사용할수있는방안을묻는질문에최회장이“육아와일을모두챙길수있는좋은 ‘상품’을 함께고민해보자”고답해큰호응을얻기도 했다.

행사 말미, 최 회장은 행사장 바닥에 앉아 있던 구성원들 옆에 같이앉아기념촬영을했다.

최회장은 “구성원과 올해 100회 소통하는것이제가 ‘행복만들기’를실천하는 방법”이라며 “여러분들도 각자의 실천을 구체적으로 계획하고달성함으로써다같이 ‘행복 트리(tree)’를 만들어 가자”며 행사를마무리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