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U Business Daily

“11년간이런투자붐없­었다”…中반도체버블경고등

- 곽예지기자yejik@

“2025년70%자급”…정부전폭지원반도체관­련신생기업도‘우후죽순’ “기업규모작고기술력·경쟁력뒤져”

“지난 11년간 이정도의투자 ‘붐’은 없었다. 어쩌면업계버블(거품)의신호라고볼수도 있다.”

11년간 중국반도체업체에꾸준­한투자를해왔던투자회­사 위안허푸화(元禾璞华)의 천즈빈(陈智斌) 파트너는 최근 투자 붐이일어나고 있는 중국반도체업계에대해­이같이우려했다.

그는 최근 중국 21세기경제보와 가진 인터뷰에서“10년 전만하더라도반도체투­자행사가열리면참석자­가 없어테이블 한두 개면 충분했는데, 지금은반도체투자기관 100여곳에서몰려들 정도”라고설명했다.

◆中반도체투자 ‘붐’… 관련기업도 우후죽순늘어나

사실 몇년 전만 해도 중국 반도체분야는 투자비용이 많이 들고, 리스크가 크다는 이유로 ‘투자불모지’로 여겨졌다. 그런데최근 2년 새상황이급반전했다.

광위안자본설립자이자­CEO인정쉬안러(鄭烜樂)는 “올해1월초까지만 해도일부반도체업체는­투자한파에시달리고있­었다”며“그러나최근에는오히려­반도체업계투자 열기가 언제쯤 식을 것인가가화두가 됐다”고 했다. 이어“최근 수십개투자기관을 조사한 결과, 이중 절반이반도체업계투자­를하고있었다”고 설명했다.

투자가 늘면서반도체관련기업­도 우후죽순생겨나고 있다. 기존 기업이반도체업체로 전환하는경우도 늘어나고 있는데, 21세기경제보도에따­르면올해9월 1일 기준반도체사업에뛰어­든 기업이가장 많은 지역은 중국 장쑤(江蘇)성으로, 무려 1262개에 달한다. 전년동기대비 196.94% 늘어난 수준이다.

산시(陕西)성에서는 반도체사업에새로 도전한기업이모두 905곳으로, 전년대비 618.25% 늘었다.이외에저장(浙江)성이전년동기대비 547.73% 늘어난 1230개를, 톈진(天津)이 465.31% 늘어난 277개를기록했다.

이로써 중국 전역에서 반도체 집적회로 분야로사업범위를 변경한업체는모두 9335개로 전년동기대비2배넘게­늘었다.

◆‘국산 대체’ 희망하는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투자붐배경

이처럼중국 반도체산업으로 투자자금이빠르게몰리­는이유는△시장의변화 △정책적혜택△빠른상장으로분석된다.

중국은현재20%대수준의반도체자급수­준을2025년까지7­0%까지끌어올린다는목표­를 세웠다.정부, 기업, 대학까지모두 나서서반도체기술력을­높이고 인재를 육성하는 데과감한 지원을 아끼지않고있다.

2014년 정부가 참여하는 반도체전용펀드 ‘국영반도체산업투자 기금’을 설립해매년 300억~600억위안규모자금­을반도체기업에투자했­다. 지난해까지누적투자액­은1400억위안에달­한다.

반도체기업성장을 위한 다양한 정책적혜택도마련했다. 28나노미터(nm, 10억분의1m) 이하 반도체공정 기술력을 보유한, 15년 이상 반도체 사업을 운영한 기업엔 향후 최대10년간 법인세가 면제된다.

반도체기업상장과 자금조달도 지원한다. 특히자국의상하이증권­거래소의커촹반과 선전증권거래소의창업­판으로의상장을적극장­려하고있다.

중국 반도체업계전문가이자 중국 공업정보화부 산하 싱크탱크 싸이디(賽迪)의 리커(李珂) 대표는“정책적호재등으로반도­체기업들의커촹반기업­공개(IPO) 승인 속도가 빨라지고 기업가치도 급등하면서투자효과를­빨리얻고있는점이투자­붐의이유중하나”라고 설명했다.

◆거품론 확산… “美 반도체업체 평균 PE 20배인데中은 100배”

다만 이같은 투자 폭증 상황이결국 업계거품신호라는해석­도 나온다. 중국다수반도체상장사­가과대평가됐다는것이­다.

싸이디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증시에상장된 상장사 평균 예상주가수익배율(PE)이 16.08배인 반면,커촹반에상장된반도체­업체의평균PE는 무려124배에달한다.

미국 반도체업체와 비교해도 중국업체들의‘거품’은 뚜렷하다. 리샤오쥔(李驍軍) IDG캐피털 파트너는“중국 반도체업체수입은미국­보다 몇십배적은 반면, 평가치는 훨씬 높다”며“미국 반도체업체의평균 PE는 20배가량인반면중국­은 100배”라고설명했다. 그러면서그는 “중국 반도체업체는 기업수가 많지만 규모가 작고, 기술력이나 글로벌경쟁력은뒤처진­다”며버블현상을우려했다.

 ??  ??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