랠리멈춘글로벌증시…개미가떠받친韓증시는‘양호’

美대선앞두고글로벌증­시조정국면“단기영향…코스피상승세안꺾일것”

AJU Business Daily - - 증권 - 문지훈기자jhmoo­n@

글로벌증시조정국면속­에서도한국증시가 비교적선방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증권가에서는다양한 대내외요인들로 증시변동성이더커질수­있다는전망이나오고있­다.전문가들은이들요인이­단기적으로투자심리를­위축시킬수있지만중장­기적으로 코스피상승 추세가 꺾이진않을 것으로보고있다.

22일 금융투자업계에따르면 주요 증권사 리서치센터는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결과와기술주급락­등으로글로벌증시가이­달들어조정을겪고있지­만한국증시는비교적양­호한수준을기록중인것­으로보고있다.

허재환유진투자증권연­구원은글로벌증시가 6개월여만에조정을보­이고있지만조정폭이국­가와산업에따라많이다­른모습을보이고있다고­평가했다. 허연구원은“미국 기술주가포진된나스닥­과영국, 멕시코증시는부진한반­면한국과 독일, 일본,인도등은상대적으로양­호하다”며“코스피가 지난달13일고점수준­인2457포인트를극­복하지못했지만4주째­올랐고,중국증시도 차이넥스트(ChiNext)등성장주시장은부진하­지만상해종합지수조정­은심하지않다.글로벌증시조정이일부­산업들과지역에국한돼­있음을알수있다”고말했다.

김형렬교보증권리서치­센터장은풍부한유동성­을바탕으로한 개인투자자들이증시상­승을이끈것으로 평가했다. 김센터장은“대외충격에도강한지지­력을보인원인은한때6­0조원을상회했던고객­예탁금과충격에저가매­수로학습반응하는개인­투자자의스탠스가효과­를낸것으로분석된다”며“사회적거리두기2.5단계시행으로코로나­19감염확산을조기에­수습한것도도움이됐다”고설명했다.

전문가들은이같은상황­에서오는 11월 미국대선등으로증시변­동성이커질것으로전망­했다.

김센터장은 “미국과 일본의정치이벤트, 3분기펀더멘털을 확인하는 과정, 성장주에대한 가치평가등다양한변수­가투자심리와주가등락­에영향을줄것으로예상­된다”며“주식시장의단기충격이­투자자를불안하게만들­수있지만 중장기추세가훼손될위­험은크지않다”고 말했다.

하인환 KB증권 연구원은 최근 리포트를 통해1992년부터2­016년까지미국대선­을앞두고통화정책을제­외한모든측면에서불확­실성이확대됐다고분석­했다.

하 연구원은 “현재 원·달러 환율은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고, 위안·달러 환율은 1년 5개월만에 최저를 기록했다”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정책에대한 실망감과 시스템에대한 위험이컸다면대외수요­에민감한 원화와 중국 위안화 가치가 상승하기는 어렵다. 한국이나 중국의경제가 좋다는 의미는 아니지만 미대선을앞두고 미국을 둘러싼 불확실성과 모멘텀이약해지고 있음을의미한다”고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